국제

머니투데이

폐경됐던 여성 일부, 코로나 백신 맞고 생리 다시 시작

홍효진 기자 입력 2021. 05. 21. 07:56

기사 도구 모음

일부 폐경기 여성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다시 생리를 시작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이 보도했다.

이에 대해 킹스 칼리지 런던의 역학전문가 팀 스펙터 교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의 증상을 추적하는 애플리케이션(앱) 'ZOE'를 통해 여성의 생리와 관련한 백신 부작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3월 3일 서울 중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이기범 기자


일부 폐경기 여성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다시 생리를 시작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이 보도했다.

이에 대해 킹스 칼리지 런던의 역학전문가 팀 스펙터 교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의 증상을 추적하는 애플리케이션(앱) 'ZOE'를 통해 여성의 생리와 관련한 백신 부작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펙터 교수는 "생리와 관련해 부작용 사례를 신고한 여성 약 6000명 중 폐경 이후 다시 생리를 시작한 사례는 몇백 건 정도"라면서도 "우리는 이 문제를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더 많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신과 생리 부작용 간 인과성이 명확한 지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미국 일리노이대의 의료 인류학자 케이트 클렌시 박사는 자신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생리와 관련된 부작용을 겪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클렌시 박사는 "폐경기는 아니지만 모더나 백신을 맞은 뒤 이전보다 더 빨리 생리를 시작하고 생리혈 양도 더 많아졌다"고 전했다. 현재 그는 코로나19 백신과 생리 불균형 문제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면역학자 빅토리아 메일 박사는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백신 접종은 인체에 병원체를 투입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인체에 화학적인 변화를 일으킨다"며 여성들의 생리 불균형 문제도 이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만 메일 박사는 "이러한 부작용이 영구적이거나 우려할만 한 수준이라고 볼 수 있는 어떤 증거도 없다"며 온라인 상에 떠도는 유산이나 불임 부작용을 일으킬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홍효진 기자 jin855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