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국내 첫 돌파감염..20대 의료인 '화이자 2회 접종' 한달만에 확진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 입력 2021. 05. 21. 14:56 수정 2021. 05. 21. 15:49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후 코로나19에 확진되는 이른바 '돌파감염' 사례가 국내에서도 처음으로 확인됐다.

그는 "국내에서도 2회 접종하고 14일 이후 확진된 사례가 1건이 확인됐다"며 "돌파감염은 대부분의 백신에서 다 생길수 있고 시간이 경과됨에 따라 지속적으로 보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월 중순·4월 초순 두차례 백신 맞고 어버이날 감염 확인
당국 "대부분의 백신서 발생 가능..중증도·2차 전파 주시"
21일 서울 마포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어르신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2021.5.21/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후 코로나19에 확진되는 이른바 '돌파감염' 사례가 국내에서도 처음으로 확인됐다.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지원팀장은 21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국내에서 접종한 사례 중 돌파감염 정의에 해당하는 사례는 현재까지 1건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돌파 감염은 권장 백신 접종 횟수(얀센 1회, 이외 백신 2회)를 모두 접종하고 면역형성기간인 2주 후 코로나19에 확진된 사례를 일컫는다.

앞서 경남 창원에서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 백신을 접종 후 국내로 들어와 확진된 사례가 발견되기도 했다.

국내 첫 사례는 영남권에 거주하는 20대 의료인으로 화이자 백신을 지난 3월 중순 1차, 4월 초 2차로 접종받았다. 이후 5월 초 어버이날 가족 모임을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박영준 팀장은 "러시아에서 접종 후 국내에서 감염된 사례는 본인 진술상 2회 접종을 확인했고 확진일은 14일이 경과된 시점은 맞는데, 추정 노출일이 14일 이전에 노출 가능성이 있어 해당 사례를 돌파감염이라고 단정짓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에서도 2회 접종하고 14일 이후 확진된 사례가 1건이 확인됐다"며 "돌파감염은 대부분의 백신에서 다 생길수 있고 시간이 경과됨에 따라 지속적으로 보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돌파감염에도 중증도나 2차 전파에 미치는 영향이 다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에 대해 계속 모니터링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팀장은 또 "2회 접종을 완료했다고 하더라도 드물게 감염될 수 있기 떄문에 여전히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hji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