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사흘만에 다시 500명대..거리두기 3주간 재연장

심다은 입력 2021. 05. 21. 17:0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561명 새로 나왔습니다.

이틀 연속 600명대를 보이다 500명대로 내려온 건데요.

정부는 다음 주부터 적용되는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에서 조정하지 않고 3주 동안 재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조성미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561명 새로 발생하면서 이틀째 600명대 중반을 이어가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중반으로 떨어졌습니다.

확진자 수 감소는 부처님오신날이었던 그제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보입니다.

신규 확진자 중 542명이 지역사회 감염자이고, 서울 171명, 경기 161명 등 서울과 경기에서만 전체 지역 발생자의 61%가 나왔습니다.

아산에서 온천탕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한 충남에서도 40명이 확진됐습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사람은 모두 377만2,000여 명이 됐는데, 화이자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한 20대 의료인이 재감염되는 이른바, 돌파 감염 사례가 나타나 방역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정부는 수도권에서 2단계, 비수도권에서 1.5단계가 적용 중인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 달 13일까지 3주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수도권의 유흥시설 6종의 집합금지 역시 계속됩니다.

다만, 확산세가 지속됐던 부산·경남 지역 가운데 부산의 경우는 유행 상황이 안정세를 보인다는 판단에 따라 오는 24일부터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에서 1.5단계로 낮추고 유흥시설 운영도 밤 10시까지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으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감소하면서 의료체계 대응 여력이 안정적인 상황"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800명대로 증가하는 등 유행 상황이 심각해지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하고 다중이용시설의 운영 제한 시간을 오후 10시에서 9시로 앞당기는 것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조성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