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바이든 또 말실수..이번엔 문대통령에 '총리' 호칭

류지복 입력 2021. 05. 22. 05:24 수정 2021. 05. 22. 13:08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을 '총리'라고 칭하는 말실수를 했다.

한미정상회담 직전 백악관에서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94세의 한국전쟁 영웅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에게 미국 최고의 영예인 명예훈장을 수여하는 행사에서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한국전 당시 퍼켓의 맹활약상을 소개하는 중간중간 4차례 정도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을 호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전 용사 훈장수여 연설중 한차례 실수..전날엔 이스라엘 총리 호칭도 틀려
악수하는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워싱턴=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1.5.22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을 '총리'라고 칭하는 말실수를 했다.

한미정상회담 직전 백악관에서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94세의 한국전쟁 영웅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에게 미국 최고의 영예인 명예훈장을 수여하는 행사에서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한국전 당시 퍼켓의 맹활약상을 소개하는 중간중간 4차례 정도 '문 대통령'(President Moon)을 호칭했다.

연설 말미에 "한국은 종종 잊혀진 전쟁이라고 불린다"면서도 퍼켓과 함께 싸운 이들은 그의 용맹함을 절대 잊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의 총리(Prime Minister)가 이 행사를 위해 여기 있다는 사실이 증명하듯 한국 국민도 잊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행사 참석 사실을 언급하면서 대통령이 아닌 총리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이다.

문 대통령, 훈장수여 가족과 기념촬영 (워싱턴=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 가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5.22

바이든 대통령은 종종 호칭을 잘못하거나 엉뚱한 말실수를 해 꾸준히 구설에 올랐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휴전을 환영하는 연설을 하면서 벤야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대통령'(President)이라고 불렀다.

지난달 백악관에서 한 러시아 정책 관련 기자회견에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성(姓)인 푸틴을 '클루틴'이라고 했다가 곧바로 '푸틴'으로 정정하기도 했다.

이렇다 보니 작년 대선 기간 바이든 대통령의 계속된 말실수는 '바이든 리스크'로 통했다.

대선 경쟁자이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 77세의 고령인 바이든 나이를 공략하기 위해 치매, 건강이상설 등을 공공연하게 들먹이기도 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