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시진핑 방한 추진중인 文대통령 "한미회담 결과, 中과 소통 중"

정진우 기자 입력 2021. 05. 27. 05:20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비롯해 한중정상회담 여부에 대해 중국과 계속 소통을 하면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담회 결과를 브리핑하면서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중국과 소통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때문에 연기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도 코로나 상황이 안정화 되면 추진하겠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여영국 정의당 대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021.05.26.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비롯해 한중정상회담 여부에 대해 중국과 계속 소통을 하면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담회 결과를 브리핑하면서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중국과 소통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때문에 연기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도 코로나 상황이 안정화 되면 추진하겠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배석했던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도 기자들과 만나 "한중간에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계속하고 있고 양국 간에 차이가 없다"며 "여러 문제를 중국과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전시작전권 회수 문제와 관련해 민주당 송영길·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아쉬움을 표하자 "그런 아쉬움이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귀속책임이 우리에게도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런 점까지 감안해 조건부 연기인데 이 조건들이 성숙되도록 점검하고 대화해나가겠다"며 "한미간에 여러 조율해야할 것들이 있는데 코로나로 인해 진도가 나가지 않은 점이 있으니 잘 챙겨보겠다. 한미가 긴밀하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여야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정의당 여영국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참석했다. 2021.05.26. since1999@newsis.com

이와 관련, 고 수석대변인은 "과거 (참여정부 시절) 한미 전시작전권 환수를 합의해 진행하다가 정권이 교체되면서 환수가 예정됐던 것을 (우리 정부에서) 연기를 요청했었다. 이를 얘기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미연합 군사훈련 규모 축소 여부를 놓고 여영국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권한대행의 의견이 엇갈리자 "그 부분은 미국과 협의를 하면서 연합훈련의 규모라든지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북한인권재단 이사, 방송통신심의위원 국회 인사추천과 관련해 "국회가 추천한 인사에 대해 청와대가 지체하거나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적은 없었다"며 "국회에서 풀어오면 청와대는 적극적으로 관련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여야정 협의체와 관련해선 "비록 (대통령) 임기가 얼마 남지 않고 선거도 앞에 있기 때문에 쉽진 않겠지만 여야가 협의해서 다시 한번 재가동한다면 대통령께서도 협의체를 통해 적극 소통하겠다는 말씀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밖에 송영길 대표는 비공개 자리에서 평택항 고(故) 이선호씨 사망 등 연이은 산재사고와 관련해 근로감독관과 지자체간 협력 문제를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수석대변인은 "송 대표는 산재와 관련해서만 언급하고 나머지는 다른 대표들의 얘기를 경청하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