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두산重, '한미 원전동맹'으로 수출길 활짝.."사우디 수주 유력"

최민경 기자 입력 2021. 05. 27. 05:2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두산중공업이 주기기 제작에 참여하는 뉴스케일 소형모듈원전(SMR) 플랜트 가상 조감도

한미정상회담에서 한국과 미국이 해외 원자력발전소 시장에 함께 진출하겠다는 공동성명을 내면서 두산중공업의 해외 수주도 유리해질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이 신규 사업으로 추진 중인 차세대 원전 SMR(소형모듈원자로) 분야에서도 양국 간 협력 가능성이 높아졌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양국은 이번 공동성명에 따라 기술 및 인력을 공유하고 컨소시엄을 구성해 해외 대형 원전 프로젝트에 공동 진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원전 설계·제작·시공은 한국이 맡고, 냉각제 펌프 등 주요 부품과 운영 사업은 미국이 맡는 방식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두산중공업은 이 중 원전 핵심기기인 주기기 제작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체코, 폴란드, 루마이나, 영국,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신규 원전 도입을 추진 중이다. 한미가 협업할 경우 수주 협상력이 높아질 전망이다. 그간 원전 수출은 러시아, 중국 등 경쟁국에 밀려 2009년 아랍에미레이트(UAE) 바라카 원전 수주 이후 별다른 실적이 없었다.

특히 가장 수주 실현 가능성이 높은 국가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차세대 원전 2기 수주다. 사우디아라비아는 1.4GW(기가와트)급 원전 2기를 발주했는데 전 세계에서 해당 용량의 원전 설계 능력를 보유한 국가는 한국 뿐이다. 두산중공업도 1.4GW급 UAE 바라카 원전 4기 사업을 수주해 이미 주기기를 공급한 경험이 있다.

한미가 한 팀으로 수주전에 참여하면 두산중공업이 주기기, 주단소재 등 핵심 기자재 공급을 맡는 것은 따놓은 당상이다. 미국은 1979년 TMI-2호기 원전 사고 이후 지난 40여년간 원전을 건설하지 않았다. 원천기술은 있지만 건설 관련 노하우가 부족하다. 반면 한국은 최근 UAE 바라카 원전 상업운전을 성공시키는 등 실적을 쌓았다.

두산중공업과 미국 원자력업체 간 협력은 낯선 일이 아니다. 원전 원천기술을 보유한 미국 웨스팅하우스(Westinghouse)도 주기기를 두산중공업에 발주해왔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서머 원전과 조지아주 보글 원전의 원자로 용기, 증기 발생기 등 주기기도 두산중공업이 공급했다. 웨스팅하우스가 수주한 중국 산먼과 하이양의 AP1000 원전의 원자로 주기기도 두산중공업에서 공급했다.

SMR 분야에서도 두산중공업은 이미 미국 뉴스케일(NuScale Power)과 협력하고 있다. 뉴스케일은 두산중공업의 원전 모듈 제작 기술을 높이 평가해 협업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SMR은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냉각제 펌프, 가압기 등 주요 기기를 하나의 용기에 일체화시켜 대형 원전의 150분의 1로 줄인 원전이다. 용량은 기존 대형원전 대비 10분의 1이지만 사고발생률은 1000분의 1 수준으로 안전성도 대폭 높여 차세대 원전으로 주목 받는다.

두산중공업은 뉴스케일의 설계를 바탕으로 내년 상반기부터 미국 아이다호주에 건설 예정인 SMR의 핵심 기기인 주기기, 주단소재 등의 제작에 착수한다. 발전사 UAMPS가 진행하는 이 프로젝트는 720MW 규모로 2029년 상업운전이 목표다. 두산중공업은 뉴스케일을 통해 앞으로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서 최소 13억 달러 규모의 SMR 주요 기자재를 공급할 예정이다.

원전 제작 사업뿐만 아니라 사용후핵연료 시장에서도 두산중공업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두산중공업은 미국 NAC(Nuclear Assurance Corporation)와 2019년 사용후핵연료 저장용기인 캐스크(Cask)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캐스크는 원자로에서 연소를 마친 뒤 배출된 사용후핵연료를 운반하고 저장하는 데 사용하는 특수 용기다. 두산중공업은 계약에 따라 지난 3월 원자력발전소의 캐스크를 미국 펜실베니아주 TMI 원전에 공급했다. 오는 6월엔 캐스크의 주요 구성품인 캐니스터(Transportable Storage Canister)를 납품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과 러시아가 제3국의 원전을 수주하게 되면 미국이 핵을 컨트롤하기 힘들어지기 때문에 원전 제작 기술이 좋은 한국과 손을 잡은 것"이라며 "미국과 한국이 분야를 나눠 공동 수주하더라도 원전 발주액이 수십조원에 달하는 만큼 이익이 크다"고 설명했다.

최민경 기자 eyes0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