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민일보

경제회복 가시화에.. 한은,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 꺼냈다

강준구 입력 2021. 05. 28. 04:05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은행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지난 2월 전망치(3.0%)보다 1.0% 포인트 올려 잡은 4.0%로 전망했다.

경제가 예상외로 빠른 회복을 보이자 이주열 한은 총재는 처음으로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 총재는 연내 금리 인상에 대해 시장에 신호를 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 질문에 "연내 (금리) 인상 여부는 결국 경제 상황의 전개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주열 "금리인상, 경제상황에 달려"
경제성장률 전망치 4.0%로 상향
美 연준보다 금리 빨리 올릴 수도
이주열 한은 총재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지난 2월 전망치(3.0%)보다 1.0% 포인트 올려 잡은 4.0%로 전망했다. 경제가 예상외로 빠른 회복을 보이자 이주열 한은 총재는 처음으로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환석 한은 부총재보는 27일 “올해 1분기 성장률(1.6%)이 나온 상황에서 단순 계산했을 때 남은 분기에 0.7∼0.8% 정도 성장한다고 보면 연간 4% 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기대 이상의 수출 실적과 지난 3월 추가경정예산 및 4차 재난지원금 효과를 반영한 것이다. 심지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돼 확산세가 완화되고 경제활동이 활발해지는 ‘낙관적 상황’일 경우 올해 4.8.% 성장률도 달성 가능하다고 한은은 밝혔다. 또 내년 경제성장률도 당초 전망보다 0.5% 포인트 올린 3.0%로 내다봤다.


4월 수출은 1년 전보다 41.1% 늘어난 511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한은은 상품 수출 증가율 전망치를 2월 7.1%에서 이번에 9.0%로 크게 상향했다.

지난 2월과 달리 이번엔 추경 효과도 경제성장률 전망에 반영됐다. 이 총재는 “추경이 소비성향이 높은 자영업자와 저소득층에 집중돼 통상 가계 이전지출에 비해 소비진작 효과가 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은 거시계량모형에 의하면 이번 추경이 0.1~0.25% 포인트 정도 경제성장률을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경제 회복이 가시화되면서 금리 인상 예상도 조금씩 구체화되고 있다. 이 총재는 연내 금리 인상에 대해 시장에 신호를 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 질문에 “연내 (금리) 인상 여부는 결국 경제 상황의 전개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전개 상황, 그에 따른 우리 경제 회복 흐름의 속도와 강도 등을 좀 더 지켜보겠다”고 언급, 돌발변수 없이 경제가 살아날 경우 미국보다 빠른 금리 인상 조치 가능성도 내비쳤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일축해 왔다.

이 총재는 다만 금리 인상 결정에 대한 어려움도 호소했다. 그는 “금리 정상화만을 위해 서둘러서도 안 되지만 지연됐을 때 부작용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며 “적절한 시점에, 서두르지 않아야겠지만 늦지도 않아야 되는 그런 어려움에 처한 게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0.5%인 기준금리를 동결키로 결정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