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中왕이 한미정상회담 후 北대사 만나 '노마스크 팔짱'

권남영 입력 2021. 05. 28. 04:44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를 계기로 한미 정상이 양국 공조를 다진 직후 중국 외교부장이 주중국 북한 대사를 만나 '혈맹 관계'를 과시했다.

27일 봉황 위성TV에 따르면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오후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리룡남 주중 북한 대사를 만났다.

전임자인 지재룡을 대신해 주중 북한 대사로 부임한 리룡남은 지난달 시진핑 국가 주석에게 신임장을 제정하고 본격적인 외교 활동에 들어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팔짱 낀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과 리룡남 북한 대사. 봉황위성TV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를 계기로 한미 정상이 양국 공조를 다진 직후 중국 외교부장이 주중국 북한 대사를 만나 ‘혈맹 관계’를 과시했다.

27일 봉황 위성TV에 따르면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오후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리룡남 주중 북한 대사를 만났다. 지난 2월 주중 북한 대사로 임명된 리 대사가 왕 부장을 만난 건 처음이다.

왕 부장과 리 대사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웃으며 팔짱을 끼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왕 부장은 “옛 지도자들이 친히 조성한 양국 우의는 외부 침략에 맞서 함께 싸운 전화 속에서 흘린 피가 굳어져 만들어진 것”이라며 “중조(북중)는 산과 강을 맞댄 좋은 이웃으로서 양국의 전통 우의는 소중하고 보배와 같은 공통의 재산”이라고 강조했다.

왕 부장이 언급한 ‘외부의 침략에 맞서 함께 싸운 전화’란 중국이 ‘항미원조(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 전쟁’이라고 부르는 한국전쟁을 의미한다.

그는 “현재 국제, 지역 정세의 심오한 변화 속에서 우리는 조선(북한)과 함께 우리의 전통적 우의를 더욱 높게 휘날리면서 우리의 관계를 시대에 맞춰 더욱 발전시켜나가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적극적인 공헌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리 대사는 “양국 지도자들의 보살핌 속에서 조중(북중) 우호 관계는 새로운 단계에 도달했다”며 “이러한 때 주중 대사로 부임해 일할 수 있게 돼 무한한 영광과 기쁨을 느낀다”고 화답했다.

전임자인 지재룡을 대신해 주중 북한 대사로 부임한 리룡남은 지난달 시진핑 국가 주석에게 신임장을 제정하고 본격적인 외교 활동에 들어갔다. 리 대사는 북한의 대표적 ‘무역통’으로 통한다. 대외경제상을 지내고 2019년부터 정치국 후보위원 겸 내각 부총리에 올라 대외 경제 분야를 전담해 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