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과일과 채소, 제대로 씻는 법

이용재 입력 2021. 05. 28. 21:04 수정 2021. 05. 28. 21:07

기사 도구 모음

결론부터 말하자면, 차가운 물을 틀어놓고 씻는 것이 좋다.

과일과 채소를 씻는 이유는 흙, 미생물, 그리고 농약을 제거하기 위해서다.

과일과 채소의 표면에는 구멍이 많아서 세제를 흡수할 수 있다는 것.

오이처럼 단단한 과일 또는 채소는 솔로 문질러 씻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결론부터 말하자면, 차가운 물을 틀어놓고 씻는 것이 좋다.



과일과 채소를 씻는 이유는 흙, 미생물, 그리고 농약을 제거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비누나 세제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 과일과 채소의 표면에는 구멍이 많아서 세제를 흡수할 수 있다는 것. 미국 '헬스닷컴'은 식품 의약국(FDA)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너무 깨끗이 씻으려다가 오히려 세제를 먹게 되는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이처럼 단단한 과일 또는 채소는 솔로 문질러 씻는다. 흐르는 물에 충분히 세척한 다음 깨끗한 타월로 닦으면 표면에 남은 박테리아를 제거할 수 있다. 잔류 농약이 걱정된다면 껍질을 벗기는 것도 방법이다.



식초를 사용하면 어떨까? 최근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어떤 과일, 혹은 채소냐에 따라 결과는 다르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사과, 토마토, 브로콜리 등을 박테리아에 노출한 다음 다양한 방법으로 세척했다. 즉 각각의 농산물을 2분 동안 수돗물, 5% 식초액 또는 13% 레몬수에 담가 두었다가 흐르는 물에 씻었다.



과일과 채소의 종류에 따라 차이가 드러났다. 예를 들어 사과나 토마토, 양상추는 2분 동안 수돗물에 담갔다가 씻을 경우, 박테리아가 뚜렷하게 감소했다. 그러나 브로콜리는 그냥 씻었을 때와 별로 다르지 않았다.



양상추 표면의 박테리아 수치는 수돗물에 담갔다 세척할 때나 식초액 혹은 레몬수에 담갔다 세척할 때나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과학자들은 과일과 채소를 뭘로 씻는가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씻는가도 중요하다고 말한다. 절대 날것 상태의 고기류나 해산물과 닿지 않도록 주의할 것. 예를 들어 닭볶음탕을 준비한다면 마트에서 카트에 담을 때나 장바구니에 넣을 때, 닭고기와 당근을 분리하는 게 현명하다. 집에 와 조리할 때도 다른 도마, 다른 그릇을 사용해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