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옷가게 직원 폭행' 벨기에 대사 부인, 결국 면책특권 포기..남편은 여름에 이임

김경호 입력 2021. 05. 29. 01:01 수정 2021. 05. 29. 07:09

기사 도구 모음

  옷가게 직원을 폭행한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벨기에대사의 부인이 외교관 면책특권을 포기했다.

이어 "피터 레스쿠이에 대사는 지난 3년 동안 주한 벨기에 대사로서 헌신했다"면서도 "그러나 현재 상황으로 인하여 그가 더 이상 대사의 역할을 원만하게 수행하는 것이 어려워졌음이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앞서 레스쿠이에 대사의 부인은 지난 4월 9일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의 뒤통수를 때리고 이를 말리던 다른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벨기에대사관 "필요에 따라 당연히 한국 당국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
옷가게 점원과 가족이 공개한 폭행 당시 CCTV 영상 및 피해 사진. 연합뉴스TV 갈무리
 
옷가게 직원을 폭행한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벨기에대사의 부인이 외교관 면책특권을 포기했다. 이 사건의 여파로 레스쿠이에 대사도 올해 여름 이임한다.

주한 벨기에대사관은 28일 페이스북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서를 통해 벨기에 외무부가 한국 경찰의 요청에 따라 이렇게 결정했다고 밝힌 뒤 “벨기에는 필요에 따라 당연히 한국 당국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피터 레스쿠이에 대사는 지난 3년 동안 주한 벨기에 대사로서 헌신했다”면서도 “그러나 현재 상황으로 인하여 그가 더 이상 대사의 역할을 원만하게 수행하는 것이 어려워졌음이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대사 부인인) 쑤에치우 시앙씨가 직접 사과를 하고 경찰 조사에 임한 점을 고려해 소피 윌메스 외교장관은 올여름 레스쿠이에 대사의 임기를 종료하는 것이 양국 간 관계에 가장 유익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영국 BBC가 지난 22일(현지시간) 보도한 주한벨기에대사 부인의 옷가게 폭행 사건. BBC 영상 갈무리
 
대사관은 이어 “벨기에 외무부가 대사 부인이 의류 매장에서 행한 자신의 용납될 수 없는 행동에 대해 두 명의 해당 직원을 개인적으로 만나 직접 사과하였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앙씨가 본인의 건강 상태가 호전된 즉시 경찰서에 출석해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했음을 확인했다”고도 했다.

벨기에대사관은 올해 한-벨기에 수교 120주년을 기념한다면서 “소피 윌메스 외무장관과 벨기에 외무부는 양국의 오랜 우정과 그 역사적 결과물인 강한 정치적, 경제적 유대관계를 재조명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레스쿠이에 대사의 부인은 지난 4월 9일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의 뒤통수를 때리고 이를 말리던 다른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사건 이후 대사 부인은 병원에 입원했다가 지난 4월23일 퇴원했고, 경찰은 그의면책특권 포기 여부를 대사관 측에 문의한 바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