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몰빵했다가 지옥 맛봤다"..암호화폐 절규하는 2030

이기상 입력 2021. 05. 29. 05:00

기사 도구 모음

올들어 급등했던 암호화폐가 이른바 '검은 수요일'이라 불리는 지난 19일 급락하면서, 큰돈을 잃었다는 20~30대 청년들이 우후죽순 쏟아지고 있다.

이더리움과 리플 등 암호화폐에 투자했다가 3000만원을 잃었다는 한모(34)씨는 29일 통화에서 "지금은 어플도 다 지웠다. 돈도 없고 아예 청산했다"면서 답답한 심정을 전했다.

차츰차츰 투자금을 늘리다 보니 신씨가 암호화폐에 투자한 총금액은 2200만원까지 올라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넣으면 돈 복사"라는 얘기에 투자 시작
수천만 원씩 투자했지만, 대부분 잃기도
"투자라기보다 단기 급등락 의존" 의견도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비트코인이 4500만원대 선에서 거래되고 있는 지난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고객상담센터에 모니터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2021.05.28.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올들어 급등했던 암호화폐가 이른바 '검은 수요일'이라 불리는 지난 19일 급락하면서, 큰돈을 잃었다는 20~30대 청년들이 우후죽순 쏟아지고 있다.

뉴시스 취재에 응한 한 청년은 지인이나 인터넷을 통해 "분위기만 잘 타면 큰돈을 번다"는 이야기를 듣고 투자를 강행했다 수천만원을 잃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더리움과 리플 등 암호화폐에 투자했다가 3000만원을 잃었다는 한모(34)씨는 29일 통화에서 "지금은 어플도 다 지웠다. 돈도 없고 아예 청산했다"면서 답답한 심정을 전했다.

2017년부터 암호화폐에 투자했다는 한씨는 "하다, 안 하다 하면서 사고팔고 했다"며 "다시 시작한 건 이번에 코인 붐이 일기 시작했을 때"라고 본격적으로 암호화폐 투자에 나서게 된 배경을 전했다.

신모(29)씨도 암호화폐 붐이 일었던 지난 1월부터 3월 사이 투자에 나섰다가 쓴맛을 봤다. 그는 "'넣으면 돈 복사다' 이런 이야기가 많고, 주위에 하는 사람이 많아서 시작했다"면서 "원래는 적금만 들었었는데 금리가 얼마 안 되다 보니 수익 생각하다 손을 대게 됐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지난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강남 고객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2021.05.24. yesphoto@newsis.com

10만원 정도로 투자를 시작했다는 신씨는 "3월 말 정도에 돈을 넣자마자 12%가 오르기에 100만원을 넣었다"면서 "500만원을 투자해 200만원을 벌기도 했다"고 말했다.

차츰차츰 투자금을 늘리다 보니 신씨가 암호화폐에 투자한 총금액은 2200만원까지 올라갔다. 하지만 암호화폐 시장이 급락하면서 신씨는 투자금 중 560만원 정도를 잃었다고 한다.

신씨는 여전히 암호화폐 투자를 계속하고 있다. 그는 "지금 남은 게 1700만원 정도"라면서 "코인하는 사람들은 (비트코인이) 1억6000만원, 2억까지 올라간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다시 오를 것이라고 믿고 버틴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 가치가 더 하락하면, 현재 가지고 있는 현금 300만원을 추가로 투자할 계획도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지난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 라운지에 비트코인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2021.05.13. 20hwan@newsis.com

이들은 암호화폐가 수익률이 높고, 주식처럼 많은 공부를 할 필요가 없어 더 쉽게 투자를 결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씨는 "주식은 코인에 비해 수익률이 낮다고 생각한다"면서 "또 주식은 시장조사를 많이 해야 하는 점이 어려웠는데 코인은 간단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인은 분위기만 잘 타면 천국도 가고 지옥도 간다"며 "분위기를 타 약간 내릴 때 팔고 오를 때 사는 식"이라고 했다.

하지만 암호화폐의 이런 속성 때문에 투자를 망설이게 된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모(33)씨는 "코인은 대장주인 비트코인이 거의 모든 코인의 향방을 주도하는 추세"라면서 "투자의 의미보다는 단기적인 급등락에 의존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올해 초 300만원 정도를 암호화폐에 투자했던 이씨는 40만원 정도의 수익을 낸 후 모두 팔았다고 전했다.

암호화폐에 100만원 이하의 소액 투자를 했다는 정모(33)씨는 "주변에서 돈 벌었다는 소리가 많길래 시작했는데, 실질적인 성과 없이도 가치가 오르고 내리는 게 신기했다"면서 "하지만 투자를 하면서 하루종일 시간 날 때마다 찾아봐 삶이 피폐해진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