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민간 백신도입 추진 논란에..대구시 "논의 관여한 적 없다"

남승렬 기자 입력 2021. 06. 02. 12:36

기사 도구 모음

백신 구매와 계약, 국내 도입 등은 정부가 전권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자체와 민간 영역에서 도입 창구 등을 알아본 것이 화를 불러일으켰다는 지적이다.

2일 메디시티대구협의회에 따르면 지역 의료계는 그동안 코로나19 백신 국내 도입을 위해 국제적 네트워크망을 동원해 물량 확보를 위한 논의를 진행해 오다 대구시와 일정 부분 협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의의 차원서 공문 보냈을 뿐" 밝혀
권영진 대구시장(가운데)이 지난달 31일 오전 대구시청 본관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 참여 활성화를 위한 민관합동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2021.5.3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정부가 메디시티대구협의회 등 민간 영역에서 진행한 코로나19 백신 도입 논의에 대해 화이자 측의 법적조치 가능성 등을 거론하며 진위 파악에 나섰다

백신 구매와 계약, 국내 도입 등은 정부가 전권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자체와 민간 영역에서 도입 창구 등을 알아본 것이 화를 불러일으켰다는 지적이다.

2일 메디시티대구협의회에 따르면 지역 의료계는 그동안 코로나19 백신 국내 도입을 위해 국제적 네트워크망을 동원해 물량 확보를 위한 논의를 진행해 오다 대구시와 일정 부분 협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시 한 관계자는 "선의의 차원에서 시장 명의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구시가 백신 도입에 대해 직접적으로 관여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대구시 백신 도입 논의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일각에서는 권영진 시장이 공식 입장 등을 발표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pdnams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