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日 "독도는 일본 땅, 韓 항의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윤세미 기자, 황시영 기자 입력 2021. 06. 03. 07:56

기사 도구 모음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독도 표기를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분쟁이 점화한 가운데 한국이 IOC(국제올림픽위원회)의 적극적인 중재를 촉구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대한체육회는 하루 전 IOC에 서한을 보내 일본이 올림픽 웹사이트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하지 않도록 압력을 가하는 등 적극 중재할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AFP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독도 표기를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분쟁이 점화한 가운데 한국이 IOC(국제올림픽위원회)의 적극적인 중재를 촉구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대한체육회는 하루 전 IOC에 서한을 보내 일본이 올림픽 웹사이트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하지 않도록 압력을 가하는 등 적극 중재할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

김보영 대한체육회 홍보실장은 로이터에 "독도는 한국 영토이고, 올림픽에서는 정치적 중립이 반드시 보장돼야 한다"면서 "일본의 행동은 정치적인 행동으로 보이기 때문에 우리는 그 행동이 올림픽 정신에 역행한다고 보고 편지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 대회 조직위원회는 성화 봉송로를 나타낸 지도에 독도가 마치 일본 영토인 것처럼 미세한 점으로 표기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독도가 자국 영토라고 거듭 억지 주장하며 한국의 항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지난 2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에서 항의를 받은데 대해 "역사적인 사실에 비추어 봐도 국제법 상으로도 다케시마는 명백히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의 항의는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IOC의 역할에 스포츠 선수를 정치적·상업적으로 부적절하게 이용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조항이 있다"면서 오히려 한국이 정치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일본의 항의에 따라 한반도기에 표시된 독도를 삭제한 전례가 있다.

로이터는 독도 표기를 둘러싼 한일 갈등은 도쿄올림픽을 둘러싼 끊임 없는 논란의 최신 이벤트라면서, 여전히 일본 국민 대부분은 올림픽 취소와 연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윤세미 기자 spring3@mt.co.kr, 황시영 기자 apple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