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日 백신 잡음 계속..이번엔 백신 대신 식염수 접종

박병진 기자 입력 2021. 06. 05. 17:03

기사 도구 모음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잡음이 잇따르고 있다.

5일 산케이신문과 지바일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지바현 미나미보소시는 지난 3일 시내의 한 고령자 시설에서 실수로 백신 대신 생리식염수만을 접종하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도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잡음이 잇따르고 있다.

5일 산케이신문과 지바일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지바현 미나미보소시는 지난 3일 시내의 한 고령자 시설에서 실수로 백신 대신 생리식염수만을 접종하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날 해당 시설의 간호사는 입소자와 직원 등 총 54명을 접종했는데, 이중 6명에게 생리식염수만을 접종했다는 것이다.

해당 시설에선 당초 48명만을 접종할 예정이었는데 간호사가 생리식염수에 희석한 백신을 주사기로 옮긴 뒤 실수로 빈 용기에 다시 생리식염수를 담는 바람에 예정보다 많은 인원을 접종하게 된 것이 원인이라고 한다.

생리식염수를 담은 간호사와 접종을 담당한 간호사가 다른 층에 있어 소통도 잘 이뤄지지 않았다.

다행히도 현재까지 건강에 이상을 보인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다.

미나미보소시는 생리식염수를 접종한 사람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이른 시일 내에 재접종을 할 계획이다.

이시이 유타카 미나미보소시 시장은 "오접종된 분들과 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재발 방지를 철저히 해 안심하고 안전하게 접종받을 수 있도록 의료기관과 하나가 돼 힘쓰겠다"고 밝혔다.

일본에선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일어나고 있다.

지난 2일 후쿠시마현 니혼마쓰시에서는 한 번 녹였다 다시 얼린 백신을 100명에게 잘못 접종하는 일이 일어났다.

그런가 하면 지난 3일 후쿠오카현 나카가와시에서는 한 치과의사가 실수로 80대 여성에게 빈 주사기를 찔러 넣어 공기를 주입하는 일이 일어나기도 했다.

혈관에 공기를 넣어 혈관 흐름을 막는 '공기 주사'는 자칫하면 색전증이나 심근경색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다만 현재까지 별다른 이상 반응을 보인 사람이 없는 점은 그나마 다행으로 평가된다.

pb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