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美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대만 무역협정' 한번에 불붙였다

류지영 입력 2021. 06. 09. 05:07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이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대한 '보이콧 카드'를 재점화시켰다.

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베이징동계올림픽 불참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동맹국 및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공통의 우려'를 살펴보고 있다"며 "공동의 접근법을 확립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블링컨 "동맹국과 공동의 접근법 모색"
대만과 대화 질문에는 "시작돼야 한다"
'하나의 중국' 두고 미중 갈등 증폭될 듯

미국이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대한 ‘보이콧 카드’를 재점화시켰다. 기존 입장을 바꿔 ‘동맹과 합의만 이뤄지면 어떤 방식으로든 중국을 압박할 수 있다’고 밝힌 것이다. 대만과의 무역협정 논의도 재개할 것임을 시사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두고 미중 갈등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베이징동계올림픽 불참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동맹국 및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공통의 우려’를 살펴보고 있다”며 “공동의 접근법을 확립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 혼자서 하는 것보다 (동맹국과 연합전선을 구축하는 게) 더 효과적일 것”이라며 “앞으로 몇 주 안에 더 많은 논의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 4월 백악관이 “베이징동계올림픽과 관련해 진행 중인 (보이콧) 논의가 없다”고 밝힌 것과 사뭇 달라진 태도다. 현재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신장과 티베트, 홍콩 등 인권 문제를 명분 삼아 베이징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자’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는데, 이 추이를 좀더 지켜보고 판단하겠다는 의도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현재 11개국 정치권에서 공식적인 보이콧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대만 간 무역 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리(국무부)가 대만과의 대화에 관여 중이다. 이런 대화는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대만 전문가인 보니 글레이저는 로이터통신에 “(중국의 반발에도) 미국이 대만과 무역투자기본협정(TIFA) 협상을 재개하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TIFA를 자유무역협정(FTA)의 전 단계 조약으로 평가한다.

미국과 대만은 1994년 TIFA에 서명했지만 그간 제대로 된 후속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미국이 TIFA 회담을 시작하면 이는 FTA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대만을 경제적 관점에서 국가로 인정하는 것이어서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