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여에스더 "남편 폐암 아냐" 해명..홍혜걸도 "오해"

천금주 입력 2021. 06. 09. 07:25 수정 2021. 06. 09. 10:19

기사 도구 모음

의학박사인 홍혜걸이 고(故) 유상철 감독을 추모하면서 자신도 '폐암 투병' 중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그의 아내인 의학박사 여에스더는 "암이 아닌 간유리 음영"이라고 해명했다.

여에스더는 8일 자신의 유튜브 '비온뒤' 채널에서 '홍혜걸 폐암 아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남편은 왼쪽 폐에 1.9㎝ 간유리 음영이 있는 것"이라며 "암이 아니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학박사인 홍혜걸이 고(故) 유상철 감독을 추모하면서 자신도 ‘폐암 투병’ 중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그의 아내인 의학박사 여에스더는 “암이 아닌 간유리 음영”이라고 해명했다.

여에스더는 8일 자신의 유튜브 ‘비온뒤’ 채널에서 ‘홍혜걸 폐암 아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남편은 왼쪽 폐에 1.9㎝ 간유리 음영이 있는 것”이라며 “암이 아니다”라고 했다. “대부분의 경우 조직 검사를 해보면 폐암세포(폐선암)가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남편이 폐에 이 결절이 발견되고 폐암 클리닉에 등록한 것”이라고 한 여에스더는 “정확하게 말하면 남편 홍혜걸은 암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암세포가 있는 것과 임상적으로 암을 진단받았다고 하는 건 전혀 다르다”면서 “만약 암세포 기준으로 이야기한다면, 우리나라 60~70세 넘어가는 분들은 암이 5~6개 정도는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남편이 가지고 있는 간유리 음영은 떼서 조직검사를 해보면 대부분 폐암세포가 나온다고 한다”고 한 여에스더는 “이건 갑상샘암하고 거의 유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남편의 경우 그러하다고 믿는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부부는 당장 수술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홍혜걸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엄밀한 의미에서 폐암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차분하게 내 상황을 설명하고 암에 대한 작은 통찰을 드리고자 올린 글인데 이렇듯 오해가 난무한 세태가 안타깝다”면서 “저는 간유리 음영으로 혹이라기보다 부스럼 덩어리 정도로 보는 게 옳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조직검사를 하면 대부분 암세포가 나온다”고 한 홍혜걸은 “시간이 지나면 인근 조직을 침범하거나 전이돼 생명을 위협하는 임상적 의미의 폐암이 된다”고 덧붙였다. “좋지도 않은 일인데 공개한 것은 제 사례를 통해 암이란 질병의 본질을 말씀드리고 ‘암세포=암’은 아니며 간유리 음영도 무조건 수술하기보다 기다려보는 게 좋을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한 홍혜걸은 “19㎜면 꽤 큰 것이지만 섭생의 관리로 3년 가까이 변화가 없었다는 제 경험을 나누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