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오토타임즈

불법자동차 일제단속 실시한다

입력 2021. 06. 09. 13:02

기사 도구 모음

 -최근 5년간 31만여대 단속 -자동차 불법튜닝 여부, 배달용 이륜자동차 번호판 고의 훼손·가림 여부 등 국토교통부가 경찰청, 17개 시·도와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오는 14일부터 1개월간 불법자동차 일제단속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올해 불법자동차 집중단속 기간(6.14.~7.13.)에는 그동안 언론보도와 민원제보 사항을 추가로 단속대상에 포함해 보다 안전한 자동차 운전 환경 조성과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화물차 적재함 판스프링 설치 등 자동차 불법튜닝 여부, 배달용 이륜자동차 증가에 따른 번호판 고의 훼손·가림 여부와 어린이 운송용 승합차에 대한 안전기준 미충족 여부를 중점 단속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5년간 31만여대 단속
 -자동차 불법튜닝 여부, 배달용 이륜자동차 번호판 고의 훼손·가림 여부 등

 국토교통부가 경찰청, 17개 시·도와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오는 14일부터 1개월간 불법자동차 일제단속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불법자동차는 상습적인 교통법규 위반으로 교통안전을 저해하고 각종 범죄의 도구로 사용되면서 국민생활에 악영향을 미쳐왔다. 이에 국토부는 2015년부터 불법차량에 대해 운행정지 명령, 번호판 영치, 직권말소와 같은 강력한 단속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해 불법자동차 관계기관 합동 일제단속을 통해 불법자동차 총 25만대를 적발하고 고발조치, 과태료부과, 번호판 영치 등 처분을 완료했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평균 불법자동차 적발건수는 약 31만1,000대로, 지난해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전년 대비 다소 감소(19.1%, 25만17대)했으나 배달음식 수요 증가로 인해 이륜자동차 단속실적은 증가(24.7%, 1만1,938대)했다. 

 주요 단속결과를 보면 자동차 관련 법령 위반에 따른 번호판 영치(10만7,000건), 무단방치 자동차 단속(5만3,000건), 무등록 자동차(7,300건), 미신고 등 불법운행 이륜자동차(1만2,000건), 불법명의자동차(6,400건)와 불법튜닝 및 안전기준을 위반(6만4,000건)한 자동차 등이다. 

 올해 불법자동차 집중단속 기간(6.14.~7.13.)에는 그동안 언론보도와 민원제보 사항을 추가로 단속대상에 포함해 보다 안전한 자동차 운전 환경 조성과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화물차 적재함 판스프링 설치 등 자동차 불법튜닝 여부, 배달용 이륜자동차 증가에 따른 번호판 고의 훼손·가림 여부와 어린이 운송용 승합차에 대한 안전기준 미충족 여부를 중점 단속한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자동차 전문 매체 1위 오토타임즈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