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피해자 1300명' 남자n번방 그놈 잡았다..29세 김영준

이기상 입력 2021. 06. 09. 16:56 수정 2021. 06. 09. 17:47

기사 도구 모음

경찰이 여성으로 가장해 7년7개월간 1300여명의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이들의 음란 행위 등을 녹화 및 유포한 피의자 김영준(29)을 검거해 구속했다고 밝혔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2013년 11월께부터 올해 6월까지 1300여명의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피해자들의 음란 행위 등을 녹화 후 이를 유포한 것으로 조사된 김씨를 지난 3일 검거해 구속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성으로 가장, 남성들에 '몸캠 피싱' 시도
아동청소년 39명도 피해자에 포함됐다고
이들 중 7명은 유인해 직접 촬영하기도 해
[서울=뉴시스]'남자n번방' 피의자 김영준(29). 서울경찰청 제공. 2021.06.09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경찰이 여성으로 가장해 7년7개월간 1300여명의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이들의 음란 행위 등을 녹화 및 유포한 피의자 김영준(29)을 검거해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른바 '제2의 n번방 사건'으로 알려진 이 사건 피해자들 중에는 아동청소년 39명도 포함됐고, 김씨는 이들 중 7명을 자신의 주거지 및 모텔 유인해 유사 성행위를 하도록 하고 촬영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2013년 11월께부터 올해 6월까지 1300여명의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피해자들의 음란 행위 등을 녹화 후 이를 유포한 것으로 조사된 김씨를 지난 3일 검거해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압수한 몸캠 영상은 총 2만7000여개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채팅 어플 등에 여성 사진을 게시한 후 이를 통해 연락을 한 남성들에게 여성으로 가장해 영상통화를 하고, 녹화한 몸캠 영상을 텔레그램 등으로 유포 및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중에는 아동청소년도 39명 포함됐고, 김씨는 이들 중 7명에겐 자신이 가장한 여성을 만나게 해준다는 조건으로 주거지 및 모텔로 유인해 유사 성행위를 하게 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은 김씨의 범행이 중하며, 재범 위험성도 높다고 판단해 지난 9일 오후 3시 신상공개위원회를 통해 성명, 나이,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김씨의 얼굴은 오는 11일 오전 8시 검찰 송치 과정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