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울산시·울산TP·UNIST·원전해체기술협회, 원전해체산업 활성화 협력

조현철 입력 2021. 06. 10. 07:18

기사 도구 모음

울산시는 울산테크노파크(울산TP),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와 함께 10일 오후 1시 롯데호텔 울산 샤롯데홀에서 원전해체 전문가 초청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원전해체 관련 산업체, 연구소, 대학, 유관기관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자력 및 원전해체 산업 육성, 원전해체 준비 현황 및 해체폐기물 관리 등에 대한 다양한 정보 공유를 위해 마련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전해체 전문가 초청 세미나, 해체폐기물 관리 등 논의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부산시(시장 박형준)와 공동 추진한 ‘울산·부산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국가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2021.04.26. (사진= 울산시 제공)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울산시는 울산테크노파크(울산TP),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와 함께 10일 오후 1시 롯데호텔 울산 샤롯데홀에서 원전해체 전문가 초청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원전해체 관련 산업체, 연구소, 대학, 유관기관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자력 및 원전해체 산업 육성, 원전해체 준비 현황 및 해체폐기물 관리 등에 대한 다양한 정보 공유를 위해 마련됐다.

(사)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와 (사)원전해체산업기술연구조합의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시가 원자력 및 원전해체 에너지 산업융복합단지 조성계획 및 발전전략을 발표한다.

이어 한수원의 원전해체 준비 현황 및 해체방폐물 관리,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의 철재류 감용 방법과 재활용, 대한전기협회(KEA)의 해체 방사성폐기물 표준화 방안,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방사성폐기물 자체처분 고시 설명 및 향후 계획을 소개한다.

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 신승호 협회장은 "이번 세미나에서 원전해체 때 발생하는 폐기물을 감용, 재활용하는 데 있어 국내 산학연관 관계자의 깊은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산업체의 투자 방향과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의 입지 선택에 참고자료가 되고 미비한 법 제도와 규제 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8월 에너지산업융복합 단지 지정과 함께 중점산업인 원자력 및 원전해체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과 10대 실행계획을 추진 중이다"면서 "이를 통해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한 원자력 및 원전해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해체 선도도시를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시가 전하는 원자력 및 원전해체에너지산업융복합 단지 조성계획 및 발전전략은 단지 조성 추진 기본방향, 지역산업 현황, 그간 주요성과 및 향후 계획 등 내용을 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hc@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