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데일리안

"탈원전 동의하지 않는다" 69%

유준상 입력 2021. 06. 10. 12:36 수정 2021. 06. 10. 17:01

기사 도구 모음

국민 대부분이 탈원전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에교협은 "이번 조사 뿐만 아니라 여러 차례 원자력 인식 조사 결과 탈원전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취소가 국민 여론에 반하는 정책 결정임이 드러났다"며 "정부는 최소한 이를 확인하기 위한 별도의 국민여론 수렴 과정을 거쳐 나타난 여론을 겸허히 수렴한 정책 집행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년 상반기 에너지 정책 국민 인식 조사
우리나라에 가장 적합한 발전원은 '원자력'
신한울 3·4호기 건설 찬성이 반대의 1.8배
우리나라 첫 수출 원전인 바라카 원전. ⓒ한국수력원자력

국민 대부분이 탈원전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원자력이 태양광을 누르고 우리나라에 가장 적합한 발전원으로 조사됐다.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은 서울대학교 원자력정책센터,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에교협이 공동으로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2021년 상반기 에너지 정책 국민 인식 조사'를 실시했더니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6월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진행됐다. 무작위로 선정된 전화번호를 여론조사에 활용하는 전화여론조사방법(RDD)을 통해 전국 만18세 이상 1000명을 목표로 조사한 결과 1021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오차범위는 ±3.1%포인트로 95% 신뢰수준을 보였다.


우리나라에 가장 적합한 발전원을 묻는 질문에 원자력이 36%로 1위, 태양광이 31%로 2위로 조사됐다. 원자력학회가 2018년 8월부터 3개월마다 4차례 실시한 조사에서는 태양광이 1위, 원자력이 2위로 나타났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순위가 역전됐다.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태양광 패널 급속한 확대가 산지 훼손, 농경지 잠식 등을 초래한 것에 대한 일반 국민의 반발이 점차 늘어난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향후 원자력 발전 비중 선호를 묻는 질문에는 '확대 및 유지(68.6%)'가 '축소(28.7%)'의 2.4배로 나타났다. 이 비율은 과거 원자력학회 조사, 갤럽의 자체 조사 결과와 유사하다.


원전 비중 축소는 '탈원전'을 의미한다. 원자력 축소에 비해 확대·유지의 합이 2배가 넘는 결과가 2년여 동안 지속됐다는 것은 우리 국민 대다수가 탈원전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결과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묻는 질문엔 찬성이 반대보다 압도적으로 많아 건설재개 여론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찬성이 28.6%, 반대 16.4%, 판단유보 23.9%, 사안 불인지 31.1%로 나타났다. 아직 많은 국민이 신한울 3·4호기 사안에 대해 알지 못하거나 판단을 하지 못하지만 이 사안을 알고 있는 사람들 중에서 건설재개 찬성이 반대보다 1.8배 높았다.


에교협은 "이번 조사 뿐만 아니라 여러 차례 원자력 인식 조사 결과 탈원전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취소가 국민 여론에 반하는 정책 결정임이 드러났다"며 "정부는 최소한 이를 확인하기 위한 별도의 국민여론 수렴 과정을 거쳐 나타난 여론을 겸허히 수렴한 정책 집행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데일리안 유준상 기자 (lostem_bass@daum.net)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