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추미애 "尹, 정치 성공 못해..어느 당 가든 관심 없어"

이창환 입력 2021. 06. 10. 21:19

기사 도구 모음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와 관련 "저는 성공하지 못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을 수행하며 정치를 미리 준비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는 "그렇게 보고 있다. 제 주관적 인식이 아니라 그동안 세간의 세평, 또 정치권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런 분들이 상당히 부추기면서 해온 말이 있었다"며 "퍼즐을 맞추면 이분은 미리 정치할 의사를 갖고 준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주의 위기·추락을 염려하는 것"
"검찰총장 때부터 미리 정치할 준비"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3월17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 참배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3.17.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와 관련 "저는 성공하지 못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YTN 인터뷰에서 "그분이 어느 당에 들어가든지 그건 별 관심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촛불혁명이 가능한 나라, 대통령도 탄핵한 나라인데 정치검찰에 대해 방심할까 (하며) 위기감을 안 느끼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며 "그러나 민주주의 위기는 나라의 민주주의 의식 수준이 높다 해서 민주주의가 튼튼한 것이 아니고 방심하는 사이 한순간 추락할 수 있다. 그런 차원에서 염려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을 수행하며 정치를 미리 준비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는 "그렇게 보고 있다. 제 주관적 인식이 아니라 그동안 세간의 세평, 또 정치권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런 분들이 상당히 부추기면서 해온 말이 있었다"며 "퍼즐을 맞추면 이분은 미리 정치할 의사를 갖고 준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조직 자체를 본인의 정치 준비를 위한 조직으로 만들고 있었구나 (생각했다)"며 "오늘 (윤 전 총장이) 대변인을 보수 언론사 관계자로 지명했단 뉴스도 나오고 본격 정치 행보를 하는 것이다. 검찰총장이 대권에 직행하는 것은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언급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 전 총장 고발 사건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선 "(윤 전 총장이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할) 당시 절차적 정당성에 대해 신경 썼지만, 그럼에도 검사징계법에 대한 법원의 이해가 상당히 부족했다"며 "본안(행정소송)은 이미 윤 전 총장이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실체에 관한 심리에 대해 전혀 염려하지 않는다"고 했다.

대선 출마 여부 가능성을 묻자 "촛불혁명을 우리가 다시 일으켜야 되는 것이고, 또 개혁에 대한 저항세력에 다 기가 꺾여있는 이 상황에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마음들이 들끓고 있는 거 같다"며 "우리가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고 마음 모이는 것 같고 또 거기에 제 헌신이 필요하다면 떠안을 각오는 돼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선 "지금의 당헌·당규는 이해찬 전 대표가 전당원 총회를 모아 확립해놓은 것"이라며 "어떤 형편, 형세에 따라 뒤집고 바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