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女회원 엉덩이에..필리핀 트레이너의 '못된손' 딱 걸렸다

홍효진 기자 입력 2021. 06. 10. 23:13

기사 도구 모음

필리핀의 한 헬스장에서 운동 중인 여성 회원의 엉덩이를 만지며 성추행한 트레이너의 모습이 포착됐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필리핀에 위치한 한 헬스장에서 최근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남성은 이 헬스장의 트레이너로 자신의 행동이 촬영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펀이 지난 8일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헬스장 측은 문자 메시지를 통해 문제의 트레이너를 '경영상의 규칙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해고 조치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필리핀의 한 헬스장에서 운동 중인 여성 회원의 엉덩이를 만지며 성추행한 트레이너의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fernvillaceran' 틱톡 영상 캡처

필리핀의 한 헬스장에서 운동 중인 여성 회원의 엉덩이를 만지며 성추행한 트레이너의 모습이 포착됐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필리핀에 위치한 한 헬스장에서 최근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펀(여·22)이 바벨을 들고 근력운동을 하고 있는 장면이 담겼다. 펀은 자신이 운동하는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뒤쪽에 카메라를 두고 운동 중이었다.

그 때 펀의 뒤로 파란 러닝셔츠와 검은색 반바지 차림의 한 남성이 다가오더니 펀의 엉덩이를 만진 뒤 유유히 카메라 밖으로 사라졌다. 영상을 확인한 펀은 이를 소셜미디어 플랫폼 '틱톡'(TikTok)에 공유했다. 해당 남성은 이 헬스장의 트레이너로 자신의 행동이 촬영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펀은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그 남자는 항상 이런다"고 도움을 호소했다. 트레이너의 성추행이 처음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후 그는 또 다른 영상을 통해 "그 남자는 나를 자주 괴롭혀왔다"며 트레이너의 행동에 대해 항의했지만 소용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펀은 "유명해지려고 영상을 올린 게 아니라 다른 여자들이 남자들에게 이런 일을 당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펀을 성추행한 헬스 트레이너가 해고됐다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 /사진='fernvillaceran' 틱톡 영상 캡처

논란이 불거지자 트레이너는 헬스장에서 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펀이 지난 8일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헬스장 측은 문자 메시지를 통해 문제의 트레이너를 '경영상의 규칙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해고 조치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홍효진 기자 jin855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