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美FDA, '폐기 위기' 얀센 백신 유통기한 연장..3→4.5개월로

정성호 입력 2021. 06. 11. 03:13 수정 2021. 06. 11. 14:50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대량으로 폐기될 위기에 놓였던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유통기한을 연장했다.

얀센의 모기업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은 10일(현지시간) FDA가 자사 백신의 유통기한 연장을 승인했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FDA는 당초 3개월이었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유통기한을 4개월 반으로 연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대량으로 폐기될 위기에 놓였던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유통기한을 연장했다.

얀센의 모기업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은 10일(현지시간) FDA가 자사 백신의 유통기한 연장을 승인했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FDA는 당초 3개월이었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유통기한을 4개월 반으로 연장했다.

이번 조치는 얀센 백신 수백만 회분이 창고에 쌓인 채 이달 말이면 유통기한이 만료될 상황에 처한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앞서 미 보건 당국은 지난 4월 얀센 백신이 심각한 혈전증을 유발하는 사례가 보고되자 이 백신에 대해 임시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보건 당국은 혈전증 유발 사례를 추가로 수집하고 안전성을 검토한 뒤 열흘 만에 사용을 재개하라고 권고했지만, 불안감이 퍼지면서 사람들이 얀센 백신을 기피하고 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지금까지 2천140만 회 분량의 얀센 백신이 미 정부에 납품됐지만 실제 사용된 것은 절반을 갓 넘기는 수준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J&J은 "이번 결정은 여전히 진행 중인 안정성 평가 연구 결과 나온 데이터에 기반을 둔 것"이라며 "백신을 2∼8도에서 냉장하면 넉 달 반이 됐을 때도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