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바이든 "美가 돌아왔다".. 동맹으로 중러 견제

이경주 입력 2021. 06. 11. 05:06

기사 도구 모음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8일간의 유럽 순방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영국에 도착해 '미국의 귀환'을 다시 한번 선언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11~13일 열리는 G7의 공동성명 초안에 미국을 포함한 이들 국가가 총 10억회분의 백신을 내년까지 공급한다는 내용과 함께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세계보건기구(WHO)의 투명한 중국 재조사, 러시아의 해커단체 단속 촉구 등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취임 후 첫 해외 순방.. 英 도착

유럽 협력 강화 후 16일 푸틴과 회담
내년까지 코로나 백신 5억회분 기증
미영 정상회담서 ‘대서양 헌장’ 발표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0일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 호텔에 마련된 환담장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두 정상은 11일부터 13일까지 이곳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앞서 양자회담을 가졌다.콘월 AP 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8일간의 유럽 순방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영국에 도착해 ‘미국의 귀환’을 다시 한번 선언했다. 취임 후 첫 해외 순방 비행기에 오르기 전 바이든 대통령은 내년 코로나19 백신 5억회분의 해외 공급 계획도 밝혔다. 민주주의 연합과 백신외교로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며, 글로벌 리더십을 되찾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이다.

바이든은 이날 로열 공군기지 밀덴홀에서 미군 장병과 가족을 앞에 두고 “미국이 돌아왔다”며 “민주 국가들은 우리 미래에 가장 중요하고 힘든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협력할 것임을 분명히 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G7 정상회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그가 알았으면 하는 것을 알려 줄 것”이라고 했다. 미국과 유럽의 대서양 동맹을 확고히 한 뒤 오는 16일 미러 정상회담에서 푸틴을 압박하겠다는 의미다.

백악관은 이날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통해 올해 2억회분, 내년 상반기에 3억회분의 백신을 92개국에 제공하겠다며 “단일 국가가 백신을 구매하고 기증한 사상 최대 규모다. 바이든은 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이 백신 공급에 기여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11~13일 열리는 G7의 공동성명 초안에 미국을 포함한 이들 국가가 총 10억회분의 백신을 내년까지 공급한다는 내용과 함께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세계보건기구(WHO)의 투명한 중국 재조사, 러시아의 해커단체 단속 촉구 등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바이든은 10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첫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두 정상은 코로나19 종식, 기후변화 대응, 민주주의 수호 등을 비롯해 8개 분야의 협력 계획이 담긴 대서양 헌장을 발표했다. 코로나19가 당시 세계 2차 대전과 필적할 위기라는 판단에서 1941년 프랭클린 루스벨트 당시 미국 대통령과 윈스턴 처칠 영국 총리가 내놓았던 ‘대서양 헌장’을 본떴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