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국제유가]OPEC "하반기 원유 수요 더 증가"..WTI 70달러 회복

김정남 입력 2021. 06. 11. 05:49

기사 도구 모음

국제유가가 다시 배럴당 70달러대를 회복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배럴당 0.5% 상승한 70.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하루 만에 70달러선 아래로 내려온 이후 다시 70달러선을 회복한 것이다.

OPEC은 올해 전세계 원유 수요는 하루 600만배럴 늘어난 하루 평균 9658만배럴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국제유가가 다시 배럴당 70달러대를 회복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배럴당 0.5% 상승한 70.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하루 만에 70달러선 아래로 내려온 이후 다시 70달러선을 회복한 것이다.

유가가 다시 오른 건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월간 보고서 때문이다. OPEC은 올해 전세계 원유 수요는 하루 600만배럴 늘어난 하루 평균 9658만배럴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전월 전망치와 같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의 경우 하루 9900만배럴로 상반기 대비 5%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원유시장은 여름 휴가철로 접어들며 탄탄한 수요가 확인되고 있다는 점에서, 유가 우상향 전망에 무게를 두고 있다. WTI 가격이 오르는 와중에 차익 실현 매물은 나올 수 있지만, 팬데믹 기간 억눌린 소비가 폭발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미국 물가 상승률이 예상보다 높게 나온 점은 유가를 지지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5.0% 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4.7%)를 상회했다. 2008년 8월(5.3%) 이후 거의 13년 만에 가장 높다.

이로 인해 인플레이션 우려는 커졌지만, 증시 등 위험자산이 뛰면서 유가는 덩달아 강세를 보인 것으로 읽힌다.

김정남 (jungkim@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