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유가·원자재 가격 상승에 5월 수입물가 1달만에 상승전환

강미선 입력 2021. 06. 11. 06:00

기사 도구 모음

국제 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5월 수입물가가 한 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5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는 112.41로 4월(109.56)보다 2.6% 올랐다.

김영환 한국은행 물가통계팀장은 "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원재료와 중간재가 전월 하락에서 상승으로 올라섰고, 전년동월대비로 보면 수입물가가 기저효과로 인해 큰 폭 상승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월보다 2.6%↑..전년동월대비 13.8%↑
수출물가 전월대비 1.5%↑..6개월 연속 상승

[한국경제TV 강미선 기자]

국제 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5월 수입물가가 한 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5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는 112.41로 4월(109.56)보다 2.6% 올랐다.

1년 전 같은 달과 비교하면 13.8% 올라, 3개월 연속 상승세다.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기준으로 작년 12월(2.1%)부터 올해 3월(3.5%)까지 4개월 연속 올랐다가 지난 4월(-0.5%) 5개월 만에 떨어진 바 있다.

품목별로 보면, 광산품을 중심으로 원재료가 전월대비 5.9%, 제1차금속제품, 석탄및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중간재가 전월대비 1.7% 각각 상승했다.

두바이유 기준 국제 유가가 5월 평균 배럴당 66.34 달러로 1개월 새 5.4% 오른 영향이다.

자본재와 소비재 모두 전월대비 각각 0.7%, 0.4% 올랐다.

김영환 한국은행 물가통계팀장은 "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원재료와 중간재가 전월 하락에서 상승으로 올라섰고, 전년동월대비로 보면 수입물가가 기저효과로 인해 큰 폭 상승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5월 수출물가지수(원화 기준)는 106.06로 4월(104.46)보다 1.5% 높아졌다. 6개월째 오름세다.

농림수산품이 전월대비 1.7% 올랐고, 환율 상승의 영향으로 공산품이 석탄및석유제품, 제1차금속제품 중심으로 전월대비 1.5% 상승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