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아이돌학교' 이해인, 실제 1위→탈락..'조작' 프로미스나인 어떻게?

마아라 기자 입력 2021. 06. 11. 06:34 수정 2021. 06. 11. 06:44

기사 도구 모음

'아이돌학교' 시청자 투표 최대 피해자인 이해인의 이름이 재판에 등장했다.

재판부는 A CP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며 "이 사건 범행으로 방송 프로그램의 공정성이 심각하게 훼손돼 시청자의 신뢰가 손상됐을 뿐 아니라 시청자들과 투표자들을 우롱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A CP와 B씨는 Mnet '아이돌학교'가 방영 중인 2017년 7월부터 9월까지 시청자 유료 투표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를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엠넷 김모 책임 프로듀서(CP) 징역 1년 실형 선고
아이돌학교 학생 이해인 2017.07.12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아이돌학교' 시청자 투표 최대 피해자인 이해인의 이름이 재판에 등장했다.

지난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이원중 부장판사는 업무방해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엠넷(Mnet) A 책임 프로듀서(CP)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던 A CP는 실형이 선고됨에 따라 법정에서 구속됐다.

재판부는 A CP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며 "이 사건 범행으로 방송 프로그램의 공정성이 심각하게 훼손돼 시청자의 신뢰가 손상됐을 뿐 아니라 시청자들과 투표자들을 우롱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함께 기소된 전 엠넷 사업부장 B씨는 A CP의 공범이 아닌 방조범에 불과하다고 판단돼 벌금 10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날 재판부는 시청자 투표 조작으로 탈락한 이해인을 언급하기도 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이해인은 방송 당시 시청자 투표에서 실제 1위를 달리고 있었다. 하지만 A CP는 이해인의 이미지가 데뷔조와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를 떨어뜨렸다.

A CP는 기획제작국장 겸 본부장 대행 B 부장에게 "이해인이 1등인데 떨어뜨리는 게 맞겠냐"고 묻고 B 부장이 괜찮다는 식으로 답하자 실제로 이해인을 탈락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A CP와 B씨는 Mnet '아이돌학교'가 방영 중인 2017년 7월부터 9월까지 시청자 유료 투표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를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실제 1위였던 이해인의 순위를 매주 조금씩 하락시키며 교묘하게 조작했다.

그룹 프로미스나인 2018.06.05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들은 지난 해 11월 법정에서 순위 일부를 조정한 행위를 인정하고 반성했지만 업무 방해와 사기 혐의는 아니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들은 "시청률 참패를 기록한 상황에서 문자 투표 수가 워낙 적어 결과를 왜곡했지만, 시청률을 만회하려고 했던 것"라고 말했다.

당시 검찰은 "피고인들이 시청자와 출연자들에게 상실감과 박탈감을 안겨 사안이 가볍다고 볼 수 없다. 다만 '프로듀스 101' 사건과 달리 한 시즌에 그쳤던 점을 고려했다"며 각각 징역 1년6개월과 1년을 구형한 바 있다.

'아이돌학교' 프로그램을 통해 이새롬, 송하영, 장규리, 박지원, 노지선, 이서연, 이채영, 이나경, 백지헌으로 구성된 9인조 걸그룹 프로미스나인(fromis_9)이 결성됐다.

해당 그룹은 조작 확정에도 불구하고 활발히 활동해 논란이 되고 있다. 프로미스나인은 지난 6일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두 번째 싱글 '9 WAY TICKET'(나인 웨이 티켓)의 음악 방송 활동을 성공리에 마쳤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