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체중 감량 효과 없는 잘못된 운동법 4

권순일 입력 2021. 06. 11. 08:06

기사 도구 모음

꾸준히 운동을 하고 있지만 체중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 등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일주일 단위로 프로그램을 만들어 심폐 지구력 운동, 근력운동, 유연성운동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다양한 운동을 해야 한다.

무리한 운동은 체중이 늘었을 때와 마찬가지로 혈당과 관련된 문제를 일으키고, 면역력 약화, 불면증 등도 생길 수 있다.

체중을 더 줄이거나 현상 유지를 위해서는 적절한 칼로리 수준과 운동량을 맞춰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꾸준히 운동을 하고 있지만 체중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 등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왜 그럴까. 전문가들은 "주된 이유는 당신의 운동법이 잘못됐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이와 관련해 '셰이프닷컴'이 소개한 개선해야 할 잘못된 운동법을 알아본다.

1. 운동의 균형이 맞지 않는다

좋아하는 운동 한 가지만 해서는 원하는 몸매를 유지하기 어렵다. 전문가들은 "더 멋있고, 날씬하고, 건강한 몸을 만들려면 운동을 다양하게 해야 한다"면서 "한 가지 운동만으로 모든 것을 충족할 수 없다"고 말한다.

달리기 같은 심폐 지구력 향상 운동이나 같은 강도의 운동을 반복하다보면 정체기에 빠져 몸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 즉 열량을 더 많이 소비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운동을 해야 한다.

일주일 단위로 프로그램을 만들어 심폐 지구력 운동, 근력운동, 유연성운동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다양한 운동을 해야 한다. 주 3회 근력운동, 3~5회의 심폐 지구력 운동이 추천된다.

2. 지칠 때가지 운동한다

아침 5시부터 일어나 운동을 하는 것은 멋진 몸매를 갖는 좋은 방법일 수 있다. 그런데 왜 체중은 줄지 않을까. 전문가들은 "운동을 하고 나서 기진맥진하고 근육이 아파 소파에 누워 하루 종일 있고 싶은 생각이 든다면 득보다 해가 더 많다"고 말한다.

몸을 너무 혹사시키면 역효과가 난다. 무리한 운동은 체중이 늘었을 때와 마찬가지로 혈당과 관련된 문제를 일으키고, 면역력 약화, 불면증 등도 생길 수 있다.

전문가들은 자신의 몸에 맞는 완전히 지칠 정도가 아닌 수준의 운동 계획을 세우라고 권한다. 어떤 것이 자신에게 꼭 맞는 것인지 모르겠다면, 개인 트레이너와 함께 계획을 짜고 목표에 도달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게 좋다.

3. 열량 소모가 많지 않은 운동을 하고 있다

당신이 한 운동으로 800칼로리 정도 소모한 것 같은가. 전문가들은 "칼로리가 그렇게 빨리 소모되지 않는다"고 경고하며 "기계에 나타난 수치는 대략 30% 정도 더 많이 측정된다"고 말한다.

또한 심장박동 수(심박수)에 대한 평가도 다를 수 있다. 관절 운동(스태퍼 같은 기구를 이용하는 운동)은 다리만을 이용하는 운동에 비해 심박수가 더 높아진다는 것이다.

그러나 심박수가 높다고 해서 더 많은 열량을 소비하는 것은 아니다. 연구에 따르면, 손을 쓰는 운동은 발을 쓰는 운동에 비해 심박수는 높아지지만 그에 비례해 높은 열량을 소모시키지 않는다.

이런 현상을 방지하려면 운동에 따라 소비된 열량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 예컨대, 300칼로리를 소비하려면 4.8㎞를 뛰거나, 6.4㎞를 걷거나 자전거타기를 16㎞ 정도 하는 것이다.

4. 운동 후에 더 먹는다

운동을 하고나서 "열심히 운동했으니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사람들이 운동을 시작하면 칼로리를 더 많이 섭취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디저트로 먹은 초콜릿 케이크 한 조각에 해당하는 열량을 없애려면 아침에 45분 동안 달리기를 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체중 63.5㎏의 여성이 476칼로리를 소모하려면 시속 9.6㎞의 속도로 약 45분간 달리기를 해야 한다. 체중을 더 줄이거나 현상 유지를 위해서는 적절한 칼로리 수준과 운동량을 맞춰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