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포착] "죄송하다"면서 끝까지 마스크 안내린 김영준

권남영 입력 2021. 06. 11. 08:47

기사 도구 모음

남성 1300여명의 알몸 사진·영상(일명 '몸캠') 등을 8년에 걸쳐 인터넷에 유포·판매한 혐의로 신상공개가 결정된 김영준(29)이 11일 취재진 앞에 섰으나 끝내 마스크 내린 얼굴은 공개하지 않았다.

김영준은 채팅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여성으로 가장한 뒤 자신에게 연락해온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면서 그들의 '몸캠' 영상을 찍어 유포·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성 1300여명의 알몸 사진·영상(일명 ‘몸캠’) 등을 8년에 걸쳐 인터넷에 유포·판매한 혐의로 신상공개가 결정된 김영준(29)이 11일 취재진 앞에 섰으나 끝내 마스크 내린 얼굴은 공개하지 않았다.

김영준은 이날 오전 8시쯤 수감 중이던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취재진에게 얼굴을 드러냈다. 앞서 아동청소년성보호법(아동성착취물 제작·배포), 성폭력처벌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혐의로 구속된 그는 이날 검찰에 송치됐다.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김영준은 “피해자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반성하며 살겠다”고 답했다. 공범이 있느냐고 묻자 “저 혼자 했다”고 말했다.

김영준은 신상공개가 결정됐음에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나왔다. 잠시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보여달라는 취재진 요청에도 그는 끝내 마스크를 내리지 않았다.


범죄 수익의 용처나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 등에 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그는 준비된 호송차에 올랐다.


김영준은 채팅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여성으로 가장한 뒤 자신에게 연락해온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면서 그들의 ‘몸캠’ 영상을 찍어 유포·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2013년부터 최근까지 범행을 이어온 그는 남성 1300여명으로부터 2만7000여개의 영상을 불법 촬영해 소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남성들을 유인하는 데 사용한 여성 불법 촬영물도 4만5000여개에 달했다.

피해자 중에는 아동·청소년 39명도 포함됐다. 김영준은 자신이 가장한 여성을 만나게 해 준다며 아동·청소년 7명을 자신의 주거지나 모텔 등으로 불러낸 뒤 유사성행위를 하도록 해 이를 촬영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 신고로 지난 4월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채팅 앱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거쳐 이달 3일 김영준을 주거지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김영준이 제작한 영상을 재유포한 사람들과 구매자에 대한 추가 수사를 진행 중이다. 또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영상 저장매체 원본을 폐기하고 피해 영상 유포 내역을 확인해 여성가족부 등과 협업해 삭제·차단하기로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