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바이두, 길리와 합작 전기차회사 또 설립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 입력 2021. 06. 11. 09:04

기사 도구 모음

중국 바이두가 길리자동차와 전기차 회사를 또 설립했다.

이 소식이 전해진 초기 중국 언론은 바이두가 독자적으로 자동차 제조 기술 회사를 설립했다고 해석했다.

하지만 바이두 측은 "이 회사는 바이두와 길리자동차가 공동으로 투자해 설립한 과학기술형 자동차 스타트업"이라며 "양사가 공동으로 회사를 등록한 것이며 향후에 구체적인 지분 비중과 경영 방식 등 구체적 사안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이징에 거점 둔 신규 회사 등록

(지디넷코리아=유효정 중국 전문기자)중국 바이두가 길리자동차와 전기차 회사를 또 설립했다. 이번엔 IT에 방점을 둔 전기차 회사다. 

10일 중국 언론 신징바오는 중국의 기업정보 플랫폼 치차차를 인용해 바이두가 지난 7일 '지두커지'를 설립했다고 보도했다. 등록 자본금은 20억 위안(약 3486억 원), 대표자는 샤이핑 지두자동차 대표다. 표기된 사업범위는 친환경자동차 완성차 및 관련 부품 기술 서비스, 기술 개발, 기술 컨설팅, 그리고 친환경 자동차 및 친환경 자동차 생산 테스트 설비 판매다.

지두커지의 '지두'는 바이두와 길리자동차의 합작 브랜드명이다. 하지만 이 회사는 바이두의 100% 자회사인 다쯔셴바이루이샹창업투자관리가 세운 것으로 등록됐다. 이 소식이 전해진 초기 중국 언론은 바이두가 독자적으로 자동차 제조 기술 회사를 설립했다고 해석했다.

바이두와 길리자동차의 협력 선언 (사진=소후)

하지만 바이두 측은 "이 회사는 바이두와 길리자동차가 공동으로 투자해 설립한 과학기술형 자동차 스타트업"이라며 "양사가 공동으로 회사를 등록한 것이며 향후에 구체적인 지분 비중과 경영 방식 등 구체적 사안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두와 길리자동차가 지난 3월 함께 설립한 '지두자동차'의 후속 공동 설립 자동차 기술 회사란 의미다. 사명 속 '커지'도 중국어로 과학기술을 의미한다.

아직 지두자동차와 지두커지 두 회사의 역할이 정확히 설명되지 않았지만 바이두측이 '과학기술형' 기업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미뤄보아 전기차 관련 과학기술 개발을 가속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두자동차가 상하이에서, 지두커지가 베이징에서 등록됐기 때문에 두 지역이 지두 브랜드의 거점이 될 것으로도 평가됐다. 지두자동차의 대표 샤이핑이 지두커지의 대표도 맡은 만큼 유기적 협력 관계가 예상된다.

바이두는 최근 지두자동차의 설계, 디자인과 내장 등이 기본적으로 결정됐며 이미 3D 모델링 단계라고 설명한 바 있다.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hjyoo@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