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화웨이 "5년내 레벨5 완전 자율주행 실현"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 입력 2021. 06. 11. 09:05 수정 2021. 06. 11. 09:18

기사 도구 모음

중국 화웨이가 5년 내 승용차의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10일 중국 언론 펑파이신원에 따르면 이날 열린 제13차 중국자동차청서포럼에서 화웨이의 스마트카솔루션BU 왕쥔 총재는 "화웨이의 스마트카그룹의 목표는 2025년 승용차에서 진정한 무인 자율주행을 실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인' 자율주행 기술 확보와 '생태계' 강조

(지디넷코리아=유효정 중국 전문기자)중국 화웨이가 5년 내 승용차의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10일 중국 언론 펑파이신원에 따르면 이날 열린 제13차 중국자동차청서포럼에서 화웨이의 스마트카솔루션BU 왕쥔 총재는 "화웨이의 스마트카그룹의 목표는 2025년 승용차에서 진정한 무인 자율주행을 실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왕 총재는 화웨이의 자동차 사업을 총괄하는 최고위 임원이다. 

5년 내 '레벨5' 수준의 완전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테스트를 마치고 상용화 수준에 이르겠단 이야기다. 미국자동차공학회가 구분한 레벨5는 운전자가 차량에 탑승하지 않아도 안전하게 주행하는 완전한 자율주행 단계다. 

BAIDU 2

왕 총재는 "화웨이의 목표는 스마트 자율주행이라는 이 파괴적 기술을 통해 자동차가 하나의 이동하는 스마트 공간이 되게 하는 것"이라며 "스마트 자율주행이 이뤄지면, 이후 가장 큰 변화는 스마트 콕핏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스마트 콕핏의 핵심은 애플리케이션이며, 애플리케이션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생태계"라고 전했다.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다양한 기기에서 연동해 구동하는 연결된 생태계를 의미한다.

왕 총재는 화웨이가 최근 발표한 하모니OS를 통해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전했다. 왕 총재는 "생태계는 파편화되지 않아야 하며 특정 자동차 기업에 속하지 않은 채 모두의 것이어야 한다"며 "파편화된 것은 결코 생태계라고 불릴 수 없으며 사적인 협의에 그칠 뿐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향후 10년 간 화웨이가 이동하는 스마트 공간에서 강력한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율주행 기술뿐 아니라 향후 차량 안에서의 인포테인먼트 등 각종 편의, 오락 등 서비스 생태계를 구축해나가겠단 의지로 해석된다.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hjyoo@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