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美 연방 공무원들, 백신 안 맞아도 직장 복귀 가능

김정한 기자 입력 2021. 06. 11. 09:34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행정부가 공무원들은 직장 복귀 전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지 않아도 되며, 공무원들에게 백신 접종 여부를 공개하도록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로이터가 입수한 20쪽짜리 지침은 근로자가 자발적으로 접종 여부를 공개할 수 있으며, 연방 기관은 부분적으로 직원의 백신 접종 여부를 근거로 안전 지침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무원에 대한 백신 접종 상태 공개 요구 금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매릴랜드주 볼티모어의 M&T 뱅크 스타디움에 설치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를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과 방문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행정부가 공무원들은 직장 복귀 전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지 않아도 되며, 공무원들에게 백신 접종 여부를 공개하도록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연방 기관들에 발송한 지침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로이터가 입수한 20쪽짜리 지침은 근로자가 자발적으로 접종 여부를 공개할 수 있으며, 연방 기관은 부분적으로 직원의 백신 접종 여부를 근거로 안전 지침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공무원 인력을 감독하는 3개 기관인 관리예산실(OMB)·인사청·총괄청의 대표 권한대행들은 이 지침에서 기관들에 대해 영구적인 비정규직 원격근무와 시간 외 근무 등 일부 직원을 위한 보다 유연한 준비가 고려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지침은 코로나19 전염병 유행 기간 동안 재택근무를 해온 많은 공무원이 사무실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미 노동부가 의료직 종사자를 보호하기 위한 비상지침을 발표했던 바로 그날이다.

연방정부는 400만명 이상을 고용, 미국에서는 최대 고용주다. 지침에 따르면 연방 공무원 중 약 60%가 대유행 기간 동안 재택근무를 했다. 종전의 약 3%보다 급증한 수치다.

이번 지침으로 연방 기관들은 다음 주까지 공무원들의 직장 복귀 제안서 초안을 제출하고 7월19일까지 사무실 재개장 일정을 포함한 보다 상세한 최종안을 제출해야 한다.

OMB의 제이슨 밀러 관리 담당 부실장은 성명에서 이번 지침은 공무원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3개 연방 기관 대표 권한대행들은 또한 "기관들의 최종적인 전염병 후 운영 상태는 (그들의) 전염병 이전 운영 상태와 상당히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일부 근로자의 사무실 근무를 배제시킬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는 연방 기관들이 전국적인 채용과 사무실 공간을 공유를 가능하게 해준다. 동시에 직원들의 출퇴근 시간을 줄여줄 수도 있게 된다.

대표 권한대행들은 연방 기관들이 작업 일정과 안전 규약의 변경과 같은 특정 정책을 시행하기 전에 공무원 노조와 협의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연방 공무원의 약 30%가 노조 회원이다.

acene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