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신규확진 556명, 사흘 만에 600명 아래..거리두기 3주 연장(종합)

구무서 입력 2021. 06. 11. 10:0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발생 541명..1주 평균 553명 감염
사망자 2명 늘어 1981명..위중증 153명
1차 접종자 73만명 늘어..누적 1056만명
[서울=뉴시스]정병혁 기자 = 지난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06.10.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정성원 김남희 기자 = 1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56명으로 집계되면서 지난 8일 485명 이후 3일 만에 600명 아래로 감소했다.

해외 유입 확진자를 제외한 국내 발생 확진자는 541명이다.

정부는 오는 14일부터 7월4일까지 3주간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적용하기로 했다.

1주 평균 553명 감염…거리두기·5인금지 3주 연장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1일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556명 증가한 14만6859명이다.

진단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9·10일 이틀간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이틀간 검사량은 각각 6만8486건, 6만7557건 등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541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15명이다.

일주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는 725명→541명→454명→435명→581명→594명→541명 등이다.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약 553.0명으로 직전 1주 547.0명보다 소폭 증가했다. 지난달 21일부터 22일째 500명대다.

지역별로 서울 201명, 경기 172명, 인천 17명 등 수도권에서 390명(72.1%)이 발생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151명(27.9%)이다. 부산 25명, 대구 23명, 경남 20명, 충북 16명, 대전과 울산 각각 15명, 강원 10명, 경북 6명, 전남과 제주, 충남 각각 5명, 전북 4명, 광주와 세종 각각 1명 등이다. 권역별로 경남권 60명, 충청권 37명, 경북권 29명, 호남권과 강원 10명, 제주 5명 등이다.

1주간 권역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수도권 370.7명, 경남권 52.7명, 경북권 43.0명, 충청권 47.6명, 호남권 15.3명, 강원 12.3명, 제주 11.4명 등이다.

정부는 기존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7월4일까지 3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같은 기간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도 유지한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열고 "정부는 1300만명 이상에 대한 1차 접종이 완료되는 6월 말까지 현재의 방역 수준을 유지하며 코로나 확산 위험을 최대한 억제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11일 0시 기준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약 553.0명으로 직전 1주 547.0명보다 소폭 증가했다. 정부는 오는 14일부터 7월4일까지 3주간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적용하기로 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울산·충주 자동차부품업체 집단감염…외국인모임·유흥시설 감염 지속


서울에서는 지난 10일 오후 6시 기준 송파구 시장 관련 3명, 중구 직장 관련 3명, 구로구 직장 관련 3명, 영등포구 직장 관련 3명, 강북구 고교 관련 1명 등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에서는 부천시 레미콘업체 관련 3명, 안성시 농수산물 물류센터 관련 1명, 이천시 축산물 가공업체 관련 1명, 화성시 요양병원 관련 1명, 수원시 교회 관련 1명, 화성시 유치원 및 어린이집 관련 3명, 구리시 어린이집2 관련 1명, 성남시 반찬가게 관련 1명, 전남 함평군 의원 관련 1명 등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충북 충주에서는 한 자동차부품 제조업체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임직원 대상 전수 검사를 시행한 결과 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외국인이 6명, 내국인이 4명이다. 음성에서도 한 업체 소속 20대 외국인이 확진됐다.

충남 논산에서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가정어린이집 교사의 밀접접촉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1명은 교사, 1명은 원생이다.

대전에서는 주점 집단감염 관련 3명이 확진됐다. 이 주점 관련 누적 확진자는 41명이다. 중구 노래방 관련 1명의 확진자도 발생했다.

전남에서는 모 기업체 하청업체 직원 2명이 감염됐다.

대구에서는 영국발 변이바이러스로 확인된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가 2명 늘었다. 수성구 소재 바 관련 확진자 3명, 달서구 소재 교회 관련 3명, 지인모임 관련 3명 등이 추가 확진됐다.

경북 영천에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1명과 확진자 가족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포항에서는 기존 확진자 가족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확진됐다. 구미 1명은 제주도 확진자의 접촉자, 예천 1명은 대구 달서구 확진자의 접촉자다.

부산에서는 최근 경남 김해시의 한 사업체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관련, 부산 거주 직원 5명과 접촉자 1명 등 6명이 확진됐다. 금정구 음악학원 관련 2명, 지인 여행모임 참가자의 접촉자 1명 등도 확진됐다.

울산에서는 자동차 부품업체 관련 확진자 7명이 발생했다. 기존확진자의 접촉자 4명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2명이 확진됐다.

경남에서는 창녕군 외국인식당 관련 확진이 17명 늘었다. 김해 부품공장 관련 8명, 김해 유흥주점 관련 2명도 감염돼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강원 춘천에서는 화천 지역 교사 1명과 이 확진자의 가족이 감염됐다. 또 직장 동료 간 감염 사례로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뉴시스] 11일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556명 늘어난 14만6859명이다. 사망자는 2명이 증가해 누적 1981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43명 증가해 총 7654명이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코로나19 사망자 2명 늘어 1981명…위중증 153명


해외 유입 확진자 15명 중 4명은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11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진됐다. 내국인은 4명, 외국인은 11명이다.

추정 유입 국가는 필리핀 2명(2명·괄호 안은 외국인 수), 파키스탄 1명, 러시아 1명(1명), 인도네시아 3명(2명), 미얀마 1명(1명), 네팔 1명(1명), 이라크 1명(1명), 캄보디아 1명(1명), 몽골 1명(1명), 미국 2명(1명), 콜롬비아 1명 등이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1981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35%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43명 늘어 7654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명 감소한 153명으로 확인됐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511명 증가해 누적 13만7224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3.44%다.

정확한 양성률은 검사 시점과 확진 시점이 달라 구할 수 없다. 이에 방역 당국은 해당일 검사 건수 대비 신규 확진자 수 비율로 추이를 가늠하고 있다. 선별진료소 검사 건수를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 비율은 1.63%,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를 더하면 0.82%다.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지난 10일 오후 예방접종 의무 위탁의료기관인 인구보건복지협회 제주가족보건의원 접종실에 얀센 백신이 놓여져 있다. 2021.06.10. woo1223@newsis.com

1차 접종자 73만명 늘어…누적 1056만명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10일 하루 신규 접종자는 1차 73만3067명, 2차 28만5448명이다.

지난 10일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민방위 대원 등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하루 접종자 수가 크게 늘었다.

누적 1차 접종자는 지난 2월26일 접종 시작 105일 만에 1056만5404명으로, 전 국민(5134만9116명·2020년 12월 주민등록 거주자 인구)의 약 20.6%다.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이는 전 국민의 5.1%인 263만6135명이다.

1차 신규 접종자 중 40만6782명은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AZ) 백신, 7만4498명은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새로 2차 접종을 받은 사람은 아스트라제네카 2만6246명, 화이자 7415명이다. 접종 첫날이었던 얀센 백신은 25만1787명이 접종했다.

백신별 누적 접종자 수는 아스트라제네카 1차 718만9933명, 2차 68만4215명이다. 화이자 접종자 수는 1차 312만3684명, 2차 170만133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jungsw@newsis.com, na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