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박용진 "이준석 당선 축하..이제 민주당 시간, 박용진 돌풍 시작"

서혜림 기자 입력 2021. 06. 11. 11:47

기사 도구 모음

대권주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당대표 당선에 "국민의힘은 변화를 선택했고, 세대교체를 선택했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제 민주당의 시간이다. 유일한 97세대, 여야 대선 주자 중 가장 젊은 박용진이 돌풍을 시작하겠다. 당 대표 당선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 당선, 바뀌어야 한다는 국민 바람과 상식 따른 결과"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정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6.1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대권주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당대표 당선에 "국민의힘은 변화를 선택했고, 세대교체를 선택했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는 선거 과정에서 계파 정치, 줄 세우기 같은 낡은 정치 문법을 깼다. '바뀌어야 한다'는 국민의 바람, 국민의 상식을 따른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대한민국의 정치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축하하면서도 "우리 민주당도 더 큰 변화로 세대교체를 통해 시대교체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뻔한 인물, 뻔한 가치로는 새로운 시대를 책임질 수 없다. 용기있는 젊은 대통령 박용진이 민주당의 변화,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지는 정치혁명을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또 "'정치 좀 다르게 해보라'는 국민의 열망에 답을 드리겠다. 한번 한다면 반드시 성과를 만들었던 박용진이 앞장서서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변화 에너지와 정치적 대이변을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제 민주당의 시간이다. 유일한 97세대, 여야 대선 주자 중 가장 젊은 박용진이 돌풍을 시작하겠다. 당 대표 당선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suhhyerim77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