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日매체 "한국 야당, 국정경험 없는 36세 대표 선출..이례적"

강민경 기자 입력 2021. 06. 11. 13:4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6·11 전당대회에서 이준석(36) 후보가 최종승리한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들은 그가 국정 경험이 없는 것에 주목했다.

아사히TV 또한 한국 최대 야당의 대표로 국정 경험이 없는 36세 남성이 선출됐다고 전했다.

일본 TBS뉴스 또한 이 대표가 국정 경험이 없는 36세라는 점에 주목하며 "한국의 보수 정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후 침체가 계속되고 있어, 당의 '회춘'을 도모하고 이미지를 쇄신하려는 당원의 선택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30대·0선'의 이 대표는 역대급 전당대회 흥행을 주도한 끝에 헌정사상 최초의 30대 보수정당 대표에 올랐다. 2021.6.1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국민의힘 6·11 전당대회에서 이준석(36) 후보가 최종승리한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들은 그가 국정 경험이 없는 것에 주목했다.

교도통신은 한국 보수야당 국민의힘이 11일 전당대회에서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이준석을 당대표로 선출했다"고 전하며 "정치권의 실적이 적은 30대 대표 선출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당선은 내년 3월 대선에서 정권 탈취를 위해 세대 교체에 의한 당의 쇄신을 바라는 목소리에 힘입어서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대표는 40세 미만이기에 법적으로 대선에 입후보할 수 없지만, 야당의 개혁 자세는 향후 선거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교도통신은 전망했다. 다만 이 대표의 경험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아사히TV 또한 한국 최대 야당의 대표로 국정 경험이 없는 36세 남성이 선출됐다고 전했다. 한국 주요 정당의 대표로는 사상 최연소 라는 점에 주목했다.

아사히는 "이 대표의 이례적인 발탁은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중년 남성 중심'이라는 당의 이미지를 일신하고, 젊은 세대와 중도층의 지지를 얻는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당내 기반이 약하다는 지적이 있어서 조직을 정비할 수 있는 수완이 있는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일본 TBS뉴스 또한 이 대표가 국정 경험이 없는 36세라는 점에 주목하며 "한국의 보수 정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후 침체가 계속되고 있어, 당의 '회춘'을 도모하고 이미지를 쇄신하려는 당원의 선택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past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