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60~74세 AZ 사전예약자, 예약취소 후 얀센 잔여량 접종 가능

정성원 입력 2021. 06. 11. 14:29 수정 2021. 06. 11. 16:47

기사 도구 모음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AZ) 백신 접종을 사전 예약한 60~74세 고령자는 기존 사전 예약을 취소하고 얀센 백신 잔여량을 맞을 수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얀센 위탁 의료기관에서 얀센 백신 잔여량 발생 시 60~74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전예약자 중 얀센 백신 접종에 동의할 경우 접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0~74세 5444명 얀센 접종..사전예약 취소 3145명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 등에 대한 코로나19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10일 오후 예방접종 의무 위탁의료기관인 인구보건복지협회 제주가족보건의원 접종실에서 의료진이 얀센 백신을 들고 있다. 2021.06.10.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AZ) 백신 접종을 사전 예약한 60~74세 고령자는 기존 사전 예약을 취소하고 얀센 백신 잔여량을 맞을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1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얀센 위탁 의료기관에서 얀센 백신 잔여량 발생 시 60~74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전예약자 중 얀센 백신 접종에 동의할 경우 접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날 0시 기준 60~74세 고령자 중 얀센 백신 접종자는 5444명이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전 예약을 취소하고 얀센을 맞은 사람은 3145명이다.

이번 조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사전 예약한 60~74세 고령자 수보다 국내에 남아 있는 백신 물량이 부족한 점을 고려해 마련됐다.

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19일까지 60~74세 고령자 등 접종 예약자는 552만명이지만, 이들에게 접종 가능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물량은 501만회분에 불과해 50만명 이상이 예약 날짜에 접종받지 못할 수 있다.

추진단은 이른바 '쥐어짜는 주사기'인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를 이용해 남은 백신 물량의 10%가량인 50만회분을 추가로 접종할 계획이다.

또 위탁 의료기관에서 발생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잔여량 외에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 대원 등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얀센 백신 잔여량도 60~74세 고령층 접종에 사용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