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윤미향, 길원옥 할머니 노인학대 의혹" 시민단체 대표 조사

박종대 입력 2021. 06. 11. 15:45

기사 도구 모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 사실을 알고도 무리하게 해외 일정을 강행하고 노래를 시켰다는 혐의(노인복지법 위반)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법세련은 윤 의원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상임대표를 지내던 2017년 12월 독일에 함께 있던 길 할머니가 갈비뼈가 골절된 것을 알고도 방치했다며 지난 4월 대검찰청에 노인복지법 위반 혐위로 윤 의원을 고발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뉴시스] 11일 오후 경기 수원시 연무동 경기남부경찰청 앞에서 이종배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대표가 입장문을 읽고 있다. 2021.6.11. pjd@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 사실을 알고도 무리하게 해외 일정을 강행하고 노래를 시켰다는 혐의(노인복지법 위반)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11일 "대검찰청에 접수한 윤 의원 고발건을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수사를 진행하면서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고 밝혔다.

법세련 이종배 대표는 이날 취재진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갈비뼈가 부러져 극심한 고통에 시달렸던 할머니를 무리하게 끌고 다니며 일정을 강행시킨 것은 명백한 노인학대에 해당하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깊은 상처와 아픔을 생각한다면 윤 의원을 즉각 구속해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법세련은 윤 의원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상임대표를 지내던 2017년 12월 독일에 함께 있던 길 할머니가 갈비뼈가 골절된 것을 알고도 방치했다며 지난 4월 대검찰청에 노인복지법 위반 혐위로 윤 의원을 고발한 바 있다.

당시 한 일간지는 윤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 사실을 가족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윤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길 할머니는 2017년 12월1일부터 6일까지 유럽연합의회 결의채택 10주년 캠페인을 위해 독일을 다녀오는 과정에서 갈비뼈 골절을 의심할 증상이나 정황이 없었고 가슴 통증을 느낀다는 말은 귀국 후에 있었다"고 반박했다.

해당 사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됐다가 최근 수원지검을 거쳐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이첩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