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트럼프 법무부, 기자·정치인 기록 입수 논란..민주당 "수사하라"

김난영 입력 2021. 06. 11. 15:50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가 기자와 정치인들의 통화 기록을 입수하는 등 비밀리에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미국에선 트럼프 행정부 당시 법무부가 뉴욕타임스(NYT) 기자 네 명의 통화기록을 입수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NYT는 자사 기자 통화기록 입수 논란에 이어 최근에는 트럼프 법무부의 하원의원·보좌관 상대 자료 입수 논란을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끔찍한 권력 남용..법무부가 대통령 이익에 장악돼"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월12일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마린원 탑승을 위해 걸어가는 모습. 2021.05.12.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가 기자와 정치인들의 통화 기록을 입수하는 등 비밀리에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은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법무부에 자신의 정적을 추적하라고 반복해 요구했다"라며 "그의 요구는 무시되지 않은 게 분명하다"라고 했다.

시프 위원장은 "현재는 종료됐지만 이 근거 없는 수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패한 사법 무기화, 그리고 그가 얼마나 우리 민주주의를 위태롭게 했는지의 또 다른 사례일 뿐"이라고 했다.

폴리티코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프 위원장은 같은 날 MSNBC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을 "끔찍한 권력 남용"으로 규정하고 "법무부가 대통령의 법적·정치적 이해관계에 부수적으로 장악됐다"라며 수사를 촉구했다.

앞서 미국에선 트럼프 행정부 당시 법무부가 뉴욕타임스(NYT) 기자 네 명의 통화기록을 입수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지난 2017년 약 4개월 동안 이뤄진 통화가 대상이었다고 한다.

이와 관련, 트럼프 행정부는 2017년 4~5월 NYT와 워싱턴포스트(WP)가 작성한 힐러리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 수사 관련 보도를 대상으로 2020년 1월 기밀 유출 수사를 진행한 바 있다.

NYT는 자사 기자 통화기록 입수 논란에 이어 최근에는 트럼프 법무부의 하원의원·보좌관 상대 자료 입수 논란을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법무부에서 일하던 검사들이 애플에 소환장을 보내 하원 정보위 소속 의원 두 명과 그 보좌관, 가족들의 자료를 요구했다는 것이다. 자료가 입수된 인물 중에는 미성년자도 포함됐다.

구체적으로 시프 위원장과 에딕 스월웰 하원의원,그들 보좌관 및 가족 등 총 10여 명의 2017년~2018년 초 자료가 입수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최근에야 자신의 자료가 법무부에 들어갔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한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번 논란이 불거지자 "전직 대통령이 벌인 우리 민주주의에 대한 지독한 공격의 또 하나의 사례"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