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셀트리온 "올해 3분기 남아공 변이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진입"

계승현 입력 2021. 06. 11. 15:50

기사 도구 모음

셀트리온이 올해 3분기에 새로운 32번째 항체 'CT-P63'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 임상 시험에 진입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류 박사는 "CT-P63은 그 신규 항체 중 하나이며, 코로나19 변이 및 렉키로나의 잠재적 내성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 능력을 확인했다"며 "올해 3분기 안으로 임상 1상에 진입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남아공 변이에 모두 중화능 보인 32번 항체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셀트리온이 올해 3분기에 새로운 32번째 항체 'CT-P63'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 임상 시험에 진입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셀트리온 류동균 박사는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2021 바이오 코리아'에서 코로나19 변이에 대한 '렉키로나'(CT-P59·성분명 레그단비맙)의 중화 효과를 발표했다.

그는 "세포 중화능(바이러스 무력화 능력) 시험에서 렉키로나는 영국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을 유지했고, 남아공 변이에 대해서는 중화능 감소를 보였다"고 말했다.

류 박사는 "그러나 페럿(족제빗과) 모델 남아공 변이바이러스 공격시험에서 렉키로나를 환자치료용량으로 투여했을 때 야생형 바이러스와 유사한 수준으로 상기도와 하기도의 바이러스 감소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그러면서 "새로운 변이바이러스 출현과 렉키로나에 대한 잠재적 내성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항체를 선별해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 박사는 "CT-P63은 그 신규 항체 중 하나이며, 코로나19 변이 및 렉키로나의 잠재적 내성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 능력을 확인했다"며 "올해 3분기 안으로 임상 1상에 진입하겠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렉키로나 개발 초기부터 38개의 중화항체로 구성된 후보항체 풀을 확보했다. 이 중 32번 후보항체인 CT-P63은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중화능력 시험에서 남아공과 영국 변이주에 모두 중화능력을 보였다. 렉키로나와 조합한 칵테일 요법 테스트에서도 중화능력이 확인됐다.

아울러 류 박사는 "렉키로나와 더불어 백신과 치료제 내성 바이러스 감염 환자의 치료를 위해 CT-P59·63 또는 새로운 항체의 칵테일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e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