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준석 대표]더 기울어진 민심..당원들도 '불안 프레임' 밀어냈다

유경선 기자 입력 2021. 06. 11. 15:57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현상'의 실체가 11일 재확인됐다.

국민의힘 6·11 전당대회 결과 이준석 대표가 당원투표와 국민 여론조사 합계에서 1위를 차지하며 주요 정당 첫 30대 청년 당대표로 선출되는 '역사'를 썼다.

이날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득표율 현황에 따르면 이 대표는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선두를 달렸고, 당원투표에서는 2위를 차지하기는 했지만 1위와의 차이는 미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주 "이준석은 불안" 협공했지만..당원투표서 1위 근접한 2위
여론조사는 더블스코어 이상 차이.."기성정치에 대한 불신 크다"
이준석 신임 국민의당 대표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이준석 현상'의 실체가 11일 재확인됐다. 국민의힘 6·11 전당대회 결과 이준석 대표가 당원투표와 국민 여론조사 합계에서 1위를 차지하며 주요 정당 첫 30대 청년 당대표로 선출되는 '역사'를 썼다.

'이준석 현상'은 굳건했다. 이날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득표율 현황에 따르면 이 대표는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선두를 달렸고, 당원투표에서는 2위를 차지하기는 했지만 1위와의 차이는 미미했다.

결국 이 대표는 여론조사와 당원투표에서 모두 승리한 셈이다. 여론은 이 대표의 손을 압도적으로 들어줬고, 당원투표에서는 경쟁자인 나경원·주호영 후보가 '이준석은 불안하다' 프레임으로 당심에 호소하는 전략을 세웠지만 결과를 바꾸지는 못했다.

구체적인 득표 내역을 살펴보면 먼저 당원투표에서는 이 대표가 5만5820표를, 나 후보가 6만1077표를 얻었다. 비율로는 이 대표가 37.41%, 나 후보가 40.93%다. 3위는 주호영 후보로 16.82%에 해당하는 2만5109표를 기록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28일 발표된 예비경선(컷오프) 당원여론조사에서도 나 후보에게 밀려 2위를 기록했다. 당시 나 후보가 32%, 이 대표가 31%로 득표차는 1%p 차이였다.

당원 샘플을 정해 조사하는 여론조사 방식에 비해 전 당원을 대상으로 하는 본경선 당원투표에서 후보의 조직력이 더 반영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나 후보와 이 대표의 격차인 3.52%p는 생각보다 이 대표가 선전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나·주 후보가 합심해서 '이준석은 불안하다', '당심은 경험이 많은 사람의 손을 들어줄 것'이라고 합심해서 협공한 것에 비하면 큰 힘을 쓰지 못한 셈이다.

대신 일반인 여론조사에서의 격차는 더 벌어졌다. 예비경선 때 일반인 여론조사에서 이 대표는 51%를 얻었는데 본경선에서는 58.76%를 기록했다. 나 후보도 예비경선 26%에서 본경선 28.27%로 조금 높아졌지만 이 대표와의 격차는 두 배 이상으로 더 벌어졌다.

당원투표와 여론조사를 합친 결과는 Δ이준석 9만3392표(43.82%) Δ나경원 7만9151표로(37.14%)으로 나타났다. 이어 Δ주호영 2만9883표(14.02%) Δ조경태 5988표(2.81%) Δ홍문표 4721표(2.22%) 순이었다.

결국 이번 전당대회의 시작부터 끝까지 승자는 '이준석'이었다. 이 대표 측은 높은 투표율이 조직표가 아닌 변화를 열망하는 개인들의 자발적 투표로 인한 결과라며 기대를 숨기지 않았는데 그대로 흘러간 것이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통화에서 "그동안의 흐름을 봤을 때 여론조사에서 '이준석 1위'는 너무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당원투표에 대해서는 당원들이 결집한 것은 사실이지만 나·주 후보에 비해 당원 소구력이 부족하다고 여겨졌던 이 대표가 선전한 것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박 교수는 "당원표를 살펴보면 이 대표에 대한 우려가 실재한다는 것을 알 수 있고, 앞으로 당을 운영하기 쉽지 않다는 신호일 수 있다"며 "하지만 3.52%p 차이로 선전한 것이 사실이고, 나 후보와 주 후보는 당내 경력도 없고 비주류인 이 대표가 2등을 차지했다는 것에 대해 '기성정치에 대한 불만과 불신이 크다'는 걸 보여준다는 점을 많이 생각해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kays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