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극단적 선택한 안동 A여고 B양 유가족 "학교 밖으로 못나가게 막았다면.."

이성덕 입력 2021. 06. 11. 16:11

기사 도구 모음

인근 아파트서 극단적 선택을 한 안동 A여고 학생 B(18)양 유가족이 학생관리 소홀 및 경북도교육청의 안일한 행정에 분노를 표했다.

감독관은 B양의 책상 서랍장에 튀어나온 종이를 보고 반 학생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부정행위를 한 학생'으로 간주하고 교무실로 데려갔다.

B양은 평소에도 공부를 잘하고 성실한 학생이었다.

경찰관계자는 "11일 B양과 같은 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통해 당시 상황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근 아파트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B양을 추모하기 위해 안동 A여고 문 앞에 놓인 화한./이성덕 기자

경찰 "같은 반 학생 전수조사... 당시 상황 확인할 것"

[더팩트ㅣ안동=이성덕 기자] 인근 아파트서 극단적 선택을 한 안동 A여고 학생 B(18)양 유가족이 학생관리 소홀 및 경북도교육청의 안일한 행정에 분노를 표했다.

11일 <더팩트> 취재를 종합하면 1교시 오전 8시 40분께 C반에서 영어 쪽지시험을 치뤘다. B양은 시험 전 자신이 공부한다고 메모한 종이를 보고 서둘러 서랍장에 넣었다.

감독관은 B양의 책상 서랍장에 튀어나온 종이를 보고 반 학생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부정행위를 한 학생'으로 간주하고 교무실로 데려갔다.

B양이 작성한 반성문은 총 두 장이다. 한 장은 B양이 '부정행위를 하지 않았다'는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기 위해 시험문제에 대한 답을 그대로 적은 내용이었고 나머지 한 장은 '더 이상 살 가치가 없다. 이 시간으로 선생님이 자신에게 준 기회를 다 했다'며 자신의 가슴에 긁힌 상처를 적었다.

B양은 평소에도 공부를 잘하고 성실한 학생이었다.

B양은 경위서를 작성하고 있을 당시 감독관은 '자신은 교실로 가야 한다'며 잠시 자리를 비웠다. B양은 경위서를 다 쓴 뒤 슬리퍼를 신고 학교 문 밖으로 나갔다.

'자신이 결백하다'는 경위서를 쓴 뒤 B양은 인근 아파트로 가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이성덕 기자

교문에서 B양을 본 경비원은 '어디가냐'는 질문에 '잠시 문구점 간다'고 답하며 학교 문 밖에으로 걸음을 내딛었다.

유가족은 "문구점은 오른쪽에 위치해 있다"며 "하지만 우리 딸은 인근 아파트가 위치해 있는 왼쪽 방향으로 갔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경비원이 학생을 못나가게 통제를 하고 그 자리에서 바로 선생님께 확인을 했으면 이런 비극을 막을 수 있었다"고 치를 떨었다.

경비원은 학생이 밖으로 나간 뒤에서야 선생님께 전화를 했지만 담당 선생님은 부재 중이었다.

유가족은 학생관리 소홀에 대해 "기숙사 학교에 우리가 딸을 보냈다는 것은 안전 등 모든 것을 학교 측에 일임한 것"이라며 "학생을 제대로 관리 못한 학교와 교육청에 책임이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관계자는 "11일 B양과 같은 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통해 당시 상황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B양 친구들은 감독관이 친구에게 소리를 지르는 것을 들었다며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tktf@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