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강창일 주일대사 "G7 회의서 한일 정상 만나는 게 상식적"

진달래 입력 2021. 06. 11. 16:49 수정 2021. 06. 11. 16:55

기사 도구 모음

영국에서 11일 개막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회담 성사 여부가 주목받는 가운데, 강창일 주일대사가 "양 정상의 만남은 상식적"이라고 밝혔다.

강 대사는 이날 공개된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한일 정상이) 시간상으로 여유가 있어 얘기를 나눌 수 있으면 좋고, 그런 분위기를 볼 수 있는 게 양국 국민에게도 좋은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사히신문 인터뷰서 日에 '대화' 거듭 강조
"징용소송 해결책, 내가 본 것만 12개 이상"
일본 외무장관 "정상 만남 정해진 것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EPA 연합뉴스

영국에서 11일 개막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회담 성사 여부가 주목받는 가운데, 강창일 주일대사가 “양 정상의 만남은 상식적”이라고 밝혔다. 최근 과거사 문제로 경색된 한일 관계 돌파구를 찾기 위해 일본 측에 거듭 대화 신호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강 대사는 이날 공개된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한일 정상이) 시간상으로 여유가 있어 얘기를 나눌 수 있으면 좋고, 그런 분위기를 볼 수 있는 게 양국 국민에게도 좋은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일본 정부엔 “어른스럽게 대응했으면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번 발언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낸 소송과 관련, ‘해결책 제시’가 우선이라며 대화를 거부하는 일본 정부에 태도 변화를 촉구한 것이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도 정상 간 자유로운 만남이 이뤄지는 G7 회의 특성상, 짧은 대화가 가능한 ‘비공식 회담(풀어사이드)’이 성사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강 대사는 또, 강제징용 소송 해법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밝힐 순 없지만, 내가 알고 있는 것만 해도 12가지 이상”이라고 말했다. 특히 내년 3월 한국 대선을 언급하면서 빠른 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올 11~12월쯤 선거 운동이 본격화하면 일본 관련 이슈가 큰 화두로 부상하고 반일감정 문제도 돌출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 임기가 끝나기 전에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 입장은 뚜렷한 변화가 없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G7 기간 중 한일 정상 접촉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일정을 보면 비어 있는 시간이 상당히 한정돼 있다”고 답했다. 이어 “서로의 사정 등을 고려해 어떤 양자 회담을 넣을지는 앞으로 조율하는 것으로 지금 시점에서 정해진 건 없다”고만 말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