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신차 기다리다 지쳐"..중고차 몸값 뛴다

김형규 입력 2021. 06. 11. 17:26 수정 2021. 06. 12. 00:25

기사 도구 모음

"K8, 투싼 등 인기 모델은 매물로 올려놓기가 무섭게 바로 팔려 나갑니다."

정석진 케이카 차량평가사는 "최근 상태가 좋은 기아 K8 중고차를 매물로 올렸는데 반나절 만에 고객 5명에게 문의가 왔다"며 "신차보다 비싼 가격이라고 안내했음에도 하루 만에 거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중고차 수요가 몰리면서 비수기인 4월부터 시세가 오르기 시작해 일부 차량은 신차보다 비싸게 거래되고 있다.

가격이 뛰는 중고차의 공통점은 주행거리 1000~2만㎞ 이내, 무사고, 풍부한 옵션 등을 갖췄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車반도체 품귀에 출고 6개월 지연
중고차로 수요 몰리며 시세 급등
쏘렌토 신형 한 달 새 46만원↑
일부 옵션은 신차 가격 웃돌아
성수기인 6~7월엔 더 오를 듯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신차 출고가 늦어지면서 중고차 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 서울 동대문구 장안평 중고차 매매시장에서 딜러와 손님들이 차량을 살펴보고 있다. 김범준 기자


“K8, 투싼 등 인기 모델은 매물로 올려놓기가 무섭게 바로 팔려 나갑니다.”

정석진 케이카 차량평가사는 “최근 상태가 좋은 기아 K8 중고차를 매물로 올렸는데 반나절 만에 고객 5명에게 문의가 왔다”며 “신차보다 비싼 가격이라고 안내했음에도 하루 만에 거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차량용 반도체 쇼티지(공급 부족)로 신차 출시가 지연되면서 중고차 시장이 초호황을 누리고 있다. 중고차 수요가 몰리면서 비수기인 4월부터 시세가 오르기 시작해 일부 차량은 신차보다 비싸게 거래되고 있다.

비수기 4월부터 가격 상승세

11일 중고차 플랫폼 엔카닷컴에 따르면 2020년식 기아 쏘렌토 4세대의 평균 시세는 지난 4월과 5월 3934만원이었으나 이달 초 3980만원으로 한 달 새 46만원 뛰었다. 같은 연식의 기아 카니발 4세대는 4월 4166만원에서 6월 418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2020년식 현대자동차 올 뉴 투싼은 같은 기간 2362만원에서 2375만원으로 상승했다. 이들 차량은 지금 신차를 주문하면 6개월 이상 기다려야 할 정도로 출고가 지체되고 있다.

출시한 지 얼마 안 돼 ‘신차 효과’가 이어지는 일부 중고차 가격은 트림에 따라 신차를 ‘추월’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출시된 투싼 하이브리드 중 가장 상위 모델인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엔카닷컴에 3750만원으로 등록돼 신차 가격(약 3500만원)보다 250만원이나 비싸다.

가격이 뛰는 중고차의 공통점은 주행거리 1000~2만㎞ 이내, 무사고, 풍부한 옵션 등을 갖췄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신차 출시가 지연되면서 A급 중고차를 잡기 위한 딜러들 간 경쟁도 치열하다”고 말했다.

4~5월은 통상 중고차 비수기지만 올해는 이례적으로 4월부터 시세가 올랐다. 중고차 업계에선 여름 휴가철을 앞둔 성수기인 6~7월 중고차 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중고 가격 상승세가 돋보이는 것도 여행 수요 때문으로 분석된다. 코로나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이동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점도 중고차 수요를 부추기는 요소다.

최대 20일 짧아진 거래 주기

중고차를 찾는 소비자가 늘면서 차량이 매물로 나와 새 주인을 찾는 ‘회전 시기’도 빨라지고 있다. 엔카닷컴에서 기아 모닝 어반은 4월 평균 45일 만에 판매됐으나 5월엔 절반 수준인 25일 만에 팔렸다. 기아 올 뉴 K3 회전 시기도 같은 기간 47일에서 31일로, 쏘렌토 4세대는 17일에서 10일로 줄었다. 케이카에서도 국산 중고차가 평균 30일 내 거래됐으나 지금은 10일로 짧아졌다.

중고차 선호가 높아지며 거래량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국토교통부 중고차 이전등록 대수는 2020년 1~5월 138만6509대에서 올해 1~5월 167만1792대로 20% 늘었다. 중고차업체들의 실적도 개선되고 있다. 중고차업체로는 처음으로 기업공개(IPO)에 나서는 케이카의 매출은 2018년 9904억원에서 지난해 1조3231억원으로 뛰었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51억원에서 376억원으로 7배 이상으로 늘었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시장이 커져 전체 거래 중 온라인 구매 비중이 절반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중고차 업계는 가격 상승과 수요 증가가 맞물려 올해 각 사의 실적이 작년보다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중고차 시세가 급등하고 있다. 지난달 미국 중고차 가격은 1년 새 29.7% 급등했다. 미국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인 카바나 매출은 2019년 39억3000만달러(약 4조3600억원)에서 지난해 55억9000만달러(약 6조2000억원)로 뛰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