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박종진 "이준석 당대표 되면 업고 63빌딩 오른다" 3년 전 약속 화제

신진호 입력 2021. 06. 11. 17:3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후보가 신임 당 대표로 당선된 가운데 "이준석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업고 63빌딩 층계를 올라간다"는 박종진 IHQ 총괄사장의 '공약'이 화제가 되고 있다.

박종진 사장은 이준석 후보가 국민의힘 당 대표로 선출된 11일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준석 대표가 원한다면 업고 63빌딩에 오르기 공약을 지키겠다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8년 7월 방송된 ‘썰전’ 277회. JTBC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후보가 신임 당 대표로 당선된 가운데 “이준석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업고 63빌딩 층계를 올라간다”는 박종진 IHQ 총괄사장의 ‘공약’이 화제가 되고 있다.

박종진 사장은 지난 2018년 7월 방송된 JTBC ‘썰전’ 277회에 이준석 대표와 함께 출연했다.

유승민 전 의원이 이끄는 바른정당과 안철수 전 의원이 이끄는 국민의당이 합당해 바른미래당이 창당됐을 시점으로, 두 사람은 바른미래당 소속이었다.

이준석 대표가 방송에서 바른미래당 대표 선거에 출마할 뜻을 밝히자 박종진 사장은 “이준석씨는 당 대표가 될 수 없다. 제가 찍으면 1표 더해서 (이준석 본인 표와 함께) 2표 나온다”며 가능성을 낮게 봤다.

그는 “국민의당 출신이면 가능성이 있는데 나이가 어리다는 평이 많다”면서 “돈만 날리는 것이라 (출마를) 막고 싶다”고 말했다.

2018년 7월 방송된 ‘썰전’ 277회. JTBC 유튜브 캡처

그러면서 “이준석 후보가 당 대표 되면 업고 63빌딩 층계 올라간다”며 자신 있게 공언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농담조로 오간 이야기였지만 두 당이 합당해 막 출범한 정당에서 아직 신예인 이준석 후보가 당 대표가 되기 어렵다는 전망을 내놓은 것이었다.

직후 열린 바른미래당 전당대회에서는 손학규 대표가 선출되면서 박종진 사장의 예측은 결과적으로 맞았다.

그러나 불과 3년 만에 이준석 후보가 헌정사에 유례없는 제1야당의 30대 당 대표가 되면서 당시 발언이 새삼 주목받게 된 것이다.

수락 연설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 -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된 뒤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2021.6.11 연합뉴스

당시 박종진 사장의 ‘어리다는 평이 많다’는 주장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출연한 박형준 현 부산시장은 “바른미래당이 그래서 미래가 없구만. 나이 어리다고 왜 안 돼요?”라며 농을 던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새누리당에서 갈라져 나간 바른미래당을 향해 던진 견제성 농담이었지만, 현재 시점에서 보면 미래를 예언한 셈이 됐다.

박종진 사장은 이준석 후보가 국민의힘 당 대표로 선출된 11일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준석 대표가 원한다면 업고 63빌딩에 오르기 공약을 지키겠다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국민의힘 인천서구을 당협위원장 등을 역임한 박종진 사장은 당을 탈당한 뒤 지난 3월 케이블방송 코미디TV·드라맥스 등 운영하는 iHQ 총괄사장에 취임했다. 현재는 별다른 정치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