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얀센백신 예약자에 AZ 맞힌 진주 의원.."필요한 조치 하겠다"

지성호 입력 2021. 06. 11. 17:31

기사 도구 모음

경남 진주의 한 의원이 예약한 코로나19 백신과 다른 백신을 접종해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여성 예비군으로 얀센 백신 대상자인 50대 여성 A씨는 11일 오전 한 의원에서 백신을 맞았다.

진주시보건소 관계자는 "해당 의원에 백신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주의를 줬다"며 "백신이 바뀌어 2번 접종해야 하는 A씨를 위해 교차 접종 혜택을 질병청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건당국 "황당했을 것..질병청과 교차접종 등 혜택 협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진주의 한 의원이 예약한 코로나19 백신과 다른 백신을 접종해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여성 예비군으로 얀센 백신 대상자인 50대 여성 A씨는 11일 오전 한 의원에서 백신을 맞았다.

그런데 병원 측의 실수로 예약한 얀센 백신이 아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사실을 확인했다.

A씨와 가족들은 "질병청에서 백신 관리에 대한 정확한 지시를 내렸을 것인데 병원에서 안일하게 대처하는 등 허술함을 드러냈다"며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싶고 다시는 이런 경우가 없어야 한다"고 질타했다.

진주시보건소 관계자는 "해당 의원에 백신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주의를 줬다"며 "백신이 바뀌어 2번 접종해야 하는 A씨를 위해 교차 접종 혜택을 질병청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의원 관계자는 "백신을 바꿔 접종해 죄송하다. 필요한 조치를 다 하겠다"고 사과했다.

shch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