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이준석 당선에 긴장한 與..경선연기 '내홍' 심화

오형주 입력 2021. 06. 11. 17:34 수정 2021. 06. 12. 01:1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0대 野대표' 일단 환영
송영길 "합리적 보수 기대"
대선주자들 "긍정적 변화"
58세 宋대표와 '투샷' 걱정도
親文 경선연기론에 '자중지란'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30대 청년 정치인인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의 등장에 기대와 우려가 교차했다. 당 지도부와 대선주자들은 겉으로는 일제히 환영 메시지를 내면서 혁신 의지를 다졌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경선 연기론으로 내홍을 겪는 와중에 ‘이준석 체제’로 전열을 정비한 국민의힘을 상대하기가 버거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준석에 일제히 축하 건넨 與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11일 이 대표 당선과 관련해 “한국 정당 사상 최연소 제1야당 당대표 선출을 계기로 정치가 새롭게 변화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이 전한 이날 논평에서 송 대표는 “부산에서의 콩이 광주에서도 대구에서도 콩이 되는 사회를 만들어 가자”며 “탄핵의 강을 넘고 합리적인 보수로 발전하는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양당 대표가 정기적으로 회동하는 자리를 마련하자고도 제안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송 대표와 이 대표가 사진에 함께 찍히는 ‘투 샷’을 걱정하고 있다. 올해 58세인 송 대표와 36세인 이 대표가 나란히 서 있는 모습에 민주당의 ‘낡은 정당’ 이미지가 강해질 것이라는 우려다.

그럼에도 주요 대선주자들은 이 대표 당선을 ‘새로운 바람’으로 치켜세웠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 대표에 대한 선택이기도 하지만 기성 정치에 대한 심판이기도 하다”며 “우리 민주당은 기성 정치의 구태를 얼마큼 끊어냈는지 돌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이 대표의 젊은 시각이 우리 정치 전체에 긍정적인 변화를 불러일으키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관성과 고정관념을 깨면 세상이 바뀔 수 있다’는 이 대표 말씀에 적극 공감한다”고 했다.

민주당 내에서 유일한 97세대(90년대 학번·1970년대생) 대선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세대 교체’를 들고나왔다. 박 의원은 “민주당도 더 큰 변화로 세대 교체를 통해 시대 교체를 만들어야 한다”며 “뻔한 인물, 뻔한 가치로는 새로운 시대를 책임질 수 없다”고 역설했다.

당 지도부 중 유일한 30대인 이동학 최고위원(39)은 “국민에게 가장 좋은 정치는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변화를 경쟁하고, 혁신을 경쟁하는 것”이라며 “더 많은 변화, 더 많은 혁신을 민주당에서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속으로는 경선 연기 논란에 ‘끙끙’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이 이 대표 당선에 환영의 뜻을 표시했지만 속으로는 전전긍긍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경선 연기 논란이 당 지도부의 발목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당내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경선 연기 주장은 갈수록 노골화하고 있다. 정세균계로 분류되는 이원욱 의원은 지난 10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박영선 후보를 일찍 뽑아놨지만 오세훈·안철수 후보 단일화 등 흥행몰이에 묻혀 박 후보의 경쟁력이 싹 사라졌다”며 “대선 승리를 위한 고민을 한다면 결국 경선은 연기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이 지사도 당내 논란이 증폭되는 것을 지켜보다가 수용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와 이광재 의원 캠프 역시 경선 연기에 찬성하고 있다.

당 지도부도 경선 연기를 놓고 고심 중이다. 송 대표는 같은 날 “어떤 방법이 국민의 신임을 얻어 민주당이 다시 한번 이 나라 운명을 책임지고 나갈 수 있을지 보고 판단하겠다”며 “당헌·당규상에도 저희가 (경선 일정을) 판단할 수 있는 단서 조항이 있기 때문에 충분히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했다. 원칙을 강조하면서도 단서 조항을 들어 연기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여권 내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 지사 측은 거세게 반발했다. 이 지사는 이날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 직후 경선 연기 관련 질문을 받고 “원칙과 상식에 부합하게 하는 것이 신뢰와 진실을 획득하는 길”이라고 답했다. 이재명계 좌장으로 꼽히는 정성호 의원은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고 엄중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여전히 동굴 안에 갇혀 세상을 바라보고 있는 자들의 탐욕이 무섭다”며 경선 연기론자들을 비판했다.

‘나는 꼼수다’ 출신 여권 인사인 김용민 씨는 “이준석 대표 당선으로 민주당 혹한의 시대를 염려한다”며 “송 대표가 위기를 피하고자 한다면 경선 연기 계획을 집어치우고 원칙대로 공정하게 당헌에 입각해 하라”고 주장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