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여혐 변태들에게 교훈 주겠다" 女수영선수 도쿄올림픽 거부

고석현 입력 2021. 06. 11. 18:16 수정 2021. 06. 11. 18: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디 그로브스 인스타그램 캡처]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출신인 호주의 여성 수영 선수가 "스포츠계의 여성혐오 변태들과 아첨꾼에게 교훈을 주겠다"며 도쿄올림픽 출전 거부를 선언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은 10일(현지시간) 호주의 접영 선수 매디 그로브스(26)가 하루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애들레이드에서 열리는 국가대표 선발전에 불참하겠다"며 "나를 지지하는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다음날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유를 밝혔다. 그는 "더이상 젊은 여성과 소녀를 착취하지 마라. 외모를 평가하거나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을 하면 안된다"며 "이젠 끝이다"라고 했다. 다만 그로브스는 자신을 괴롭힌 사람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트위터 글을 인스타그램에도 옮겨 "이 글을 퍼트려달라"며 "성도착자들이 공포에 떨게 만들어달라"고 공격을 이어갔다.

[매디 그로브스 트위터 캡처]


그로브스는 지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은메달 두 개를 획득한 호주 수영 스타다. 11일 시작하는 도쿄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을 코앞에 두고 이 글을 올린 것이다.

그로브스는 지난해 11월에도 트위터에 "내가 수영복 입은 모습을 이상하게 쳐다봐 불편하게 만들었던 한 수영계 종사자가 승진을 따냈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 바 있다.

당시 논란이 확산하자 호주 수영 당국은 "아동 학대, 성추행과 관련된 모든 의혹은 철저하게 다뤄질 것"이라면서도 "그로브스의 게시글과 관련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추가 정보 제공을 거부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