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선출.. "탄핵의 강 건넜다"

박성원 입력 2021. 06. 11. 18:53

기사 도구 모음

지난 3일 국민의힘 당대표 전국순회 합동연설 대구경북권 연설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인정 발언을 한 이준석 후보가 11일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됐다.

또한 "이준석 당대표가 유승민 계파논란에도 당당하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인정을 한 것은 탄핵에 대해서도 다른 생각과 공존할 수 있어야 국민들이 기대하는 변화가 가능하다는 것에 대한 정면돌파였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3일 국민의힘 당대표 전국순회 합동연설 대구경북권 연설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인정 발언을 한 이준석 후보가 11일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됐다. 3일 대구엑스코에서 합동연설에 나선 이준석 후보 / 대구 = 박성원 기자

당원들의 변화에 대한 열망이 강하게 반영…배신자 프레임도 희석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 지난 3일 국민의힘 당대표 전국순회 합동연설 대구경북권 연설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인정 발언을 한 이준석 후보가 11일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됐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대표는 대구경북권 합동연설에서 "여러분은 다른 생각과 공존할 자신감이 있냐"며 "탄핵에 대한 각자의 다른 생각과 공존할 수 있다면 대선 경선에 참여할 많은 주자의 다양한 생각을 인정해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굳이 전당대회에서 탄핵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드는 이유는 세상이 우리를 지켜보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생각을 품어 줄 수 있다면 우리 사회는 다시는 배신과 복수라는 무서운 단어가 오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으나 문재인 정부의 부패와 당당히 맞섰던 검사는 위축되지 않을 것"이라며 "당대표를 맡겨 주신다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준석을 영입한 것이 정말 잘한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명예를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호소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당대표가 유승민 계파 논란이 불거진 상황에서도 회피하거나 변명하지 않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인정하면서 다른 생각을 받아들이자라는 발언은 변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열망을 제대로 짚어낸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윤석준 전 시의원은 "이번 이준석 신임 당대표 선출로 탄핵의 강을 건넜다고 본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나경원 후보, 주호영 후보 모두 이번 전당대회에서 유력한 후보였다"고 말했다.

또한 "이준석 당대표가 유승민 계파논란에도 당당하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인정을 한 것은 탄핵에 대해서도 다른 생각과 공존할 수 있어야 국민들이 기대하는 변화가 가능하다는 것에 대한 정면돌파였다"고 설명했다.

윤 시의원은 "당원투표에서도 나경원 후보와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은 것은 배신자 프레임으로 TK지역에서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한 반발심보다 변화에 대한 열망이 더 컸다는 것으로 볼 수 있어 의미가 있다"며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한 배신자 프레임도 어느정도 희석된 것"이라 밝혔다.

이준석 당대표는 이번 전당대회 결과에 대해 "변화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강하게 반영됐다고 본다"며 "대선에 대한 절박함으로 우리 당 중심의 야권 대통합에 이런 지지를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유승민 전 대표도 지난달 31일 영남대학교 특강 후 기자들의 '배신자 프레임' 타개책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당한 것에 대해 반대하는 사람들 당연히 있을 수 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TK지역에서 이준석 후보에 대한 지지가 다수 나오면 지역에서 생각이 많이 바뀐 것잊 않겠냐?"고 말했다.

tktf@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