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36살 이준석, 한국정치 판을 흔들다

김형래 기자 입력 2021. 06. 11. 20:03 수정 2021. 06. 12. 12:42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바람은 태풍이 됐고 오늘(11일) 서울 여의도 한국 정치 한복판에 상륙했습니다.

국회의원도 단체장도 해본 적 없는 36살 청년이 제1야당 대표가 된 것입니다.

대선을 앞둔 제1야당의 당수, 이준석 대표의 취임 일성은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다양한 대선주자들의 '공존'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이준석 바람은 태풍이 됐고 오늘(11일) 서울 여의도 한국 정치 한복판에 상륙했습니다. 국회의원도 단체장도 해본 적 없는 36살 청년이 제1야당 대표가 된 것입니다. 큰 정당 대표를 30대 맡은 건 헌정사상 처음입니다. 이 대표는 대선 승리를 위해 '비빔밥'처럼 각자 개성이 공존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먼저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황우여/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 : 국민의힘 당 대표로 이준석 후보(가 뽑혔습니다.)]

36살의 청년 정치인 이준석, 이제 그가 제1야당을 이끕니다.

이준석 신임 대표는 당원 투표에서는 가장 강력한 경쟁자, 나경원 후보에게 3.5%p 뒤졌지만, 여론조사에서 2배가 넘는 압도적인 차이를 기록하며 최종 43.8%로 당선됐습니다.

국회 교섭단체 정당의 대표에 30대 청년이 오른 건 우리 헌정사에서 처음입니다.

70년대 '40대 기수론'의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도 30대는 아니었습니다.

대선을 앞둔 제1야당의 당수, 이준석 대표의 취임 일성은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다양한 대선주자들의 '공존'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내가 지지하지 않는 대선후보라고 해서 맹목적으로 욕부터 하는 야만은 앞으로 용납되지 않을 것입니다.]

'공존'의 방식으로는 샐러드 담는 용기 '샐러드 볼'과 '비빔밥'에 빗댔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비빔밥의 재료를 모두 갈아가지고 만약에 저희가 밥 위에 얹는다면 그것은 우중충한 빛깔일 것이고요, 색감도 그다지 끌리지 않을 것이고 식감도 마찬가집니다. (대선주자들의) 소중한 개성들을 갈아버리지 않는 (당을 만들겠습니다.)]

그러면서 '정권 심판'을 외쳤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2021년, 2022년은 우리가 민주주의를 다수에 의한 독재, 견제받지 않는 위선이라는 야만으로 변질시킨 그 세력을 심판하는 해로 기억될 것입니다.]

선출직 최고위원에는 김재원 전 의원을 제외하고는 조수진, 배현진 의원, 정미경 전 의원까지 여성이 약진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최혜영)    

▷ 이준석 "토론 배틀로 대변인 선발"…'경선 관리' 시험대
[ 원문 링크 : https://news.sbs.co.kr/d/?id=N1006352526 ]
▷ 변화 · 공정 · 경쟁…MZ세대가 일으킨 쇄신 태풍
[ 원문 링크 : https://news.sbs.co.kr/d/?id=N1006352527 ]
  

김형래 기자mrae@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