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같은 백신 맞아도 면역력은 제각각..감염 방지는?

조동찬 기자 입력 2021. 06. 11. 20:30 수정 2021. 06. 14. 16:24

기사 도구 모음

같은 코로나 백신을 맞아도 몸속에 생기는 중화항체의 양, 즉 면역력은 사람마다 다 다릅니다.

이들에게서 중화항체 양, 즉 코로나바이러스를 못 들어오게 막는 능력을 실험실에서 측정해봤습니다.

60세 이상, 고혈압 또는 비만 환자, 흡연자는 백신 접종 후 중화항체가 적게 생긴 게 확인됐습니다.

그래도 접종하면 대체로 코로나에 안 걸리는 사람이 갖는 중화항체 양의 1/6은 생기는데 이 정도면 중증이나 사망을 막을 수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같은 코로나 백신을 맞아도 몸속에 생기는 중화항체의 양, 즉 면역력은 사람마다 다 다릅니다. 그래도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약했던 경우는 고령층과 비만 환자, 그리고 흡연자였습니다.

조동찬 의학 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의료기관 종사자 3명입니다.

25세 안윤정 씨는 2회 접종.

[안윤정(25세)/2회 접종 완료 : 저는 몸살 기운 약간 나고, 아무렇지 않았어요. 2차 접종이 더 안 아팠던 것 같아요.]

29세 백현지 씨와 41세 최영근 씨는 1회 접종만 했습니다.

[백현지(29세)/1회 접종 : 아스트라제네카로 3월 29일 날 1차 맞고, 다음 주에 2차 접종 지금 진행할 계획이에요.]

이들에게서 중화항체 양, 즉 코로나바이러스를 못 들어오게 막는 능력을 실험실에서 측정해봤습니다.

중화항체 양은 2회 접종한 안 씨, 술을 마시지 않는 20대 백 씨, 애주가 40대 최 씨 순으로 예측됐습니다.

음주가 코로나 백신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준선 1보다 숫자가 낮을수록, 밝은 빛을 낼수록 중화항체 양이 많은 겁니다.

[김성우/기업대표 (이학박사) : 항체에 색깔을 넣어놨기 때문에 색깔을 좀 벌거스름하게 해놔서 밝은 색깔 보고 항원과 중화항체가 반응한 것을 (측정합니다.)]

결과는 2회 접종 완료자 안 씨가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은 뜻밖에 애주가 최 씨가 금주하는 백 씨보다 중화항체 양이 많았습니다.

면역력이 더 세다는 얘기인데, 개인 특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서입니다.

특별히 주의할 사람도 있습니다.

60세 이상, 고혈압 또는 비만 환자, 흡연자는 백신 접종 후 중화항체가 적게 생긴 게 확인됐습니다.

백신을 맞고도 코로나에 걸릴 확률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겁니다.

그래도 접종하면 대체로 코로나에 안 걸리는 사람이 갖는 중화항체 양의 1/6은 생기는데 이 정도면 중증이나 사망을 막을 수 있습니다.

[양내리/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 : (중화항체가) 매우 많으면 아예 침투도 막아주는 거지만, 그것보다는 적지만 어느 정도 있으면 우리 몸에 침투했을 때 얘(바이러스)를 우리 몸에서 온전히 큰 중증을 일으키는 것까지는 막습니다.]

백신 접종자도 코로나에 걸리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전민규)  

조동찬 기자dongcharn@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